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워크레인 노동자 파업…충북도 점거 농성
입력 2019.06.04 (09:11) 수정 2019.06.04 (09:11) 청주
양대 노총 소속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임금 인상과 함께
사고 위험이 큰 소형 타워크레인의
사용 금지 등을 요구하며
오늘부터 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이에 따라
충북 건설현장에서 가동을 멈춘 타워크레인은
58대,
충북 전체의 56% 수준입니다.
노동자들은
파업을 하루 앞둔 어제 오후부터
타워크레인 한 대당 한 명씩 올라
고공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 타워크레인 노동자 파업…충북도 점거 농성
    • 입력 2019-06-04 09:11:27
    • 수정2019-06-04 09:11:40
    청주
양대 노총 소속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임금 인상과 함께
사고 위험이 큰 소형 타워크레인의
사용 금지 등을 요구하며
오늘부터 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이에 따라
충북 건설현장에서 가동을 멈춘 타워크레인은
58대,
충북 전체의 56% 수준입니다.
노동자들은
파업을 하루 앞둔 어제 오후부터
타워크레인 한 대당 한 명씩 올라
고공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