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연기념물 제주 차귀도서 불…4시간여 만에 완진
입력 2019.06.04 (11:24) 수정 2019.06.04 (13:50) 사회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제주 차귀도 야초지에서 불이 난지 4시간여 만에 불길이 잡혔습니다.

오늘 오전 9시 반쯤 제주시 한경면 차귀도에서 원인이 확인되지 않은 불이 나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야초지 3천여 제곱미터를 태우고 4시간여 만인 오후 1시 15분쯤 불이 꺼졌습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산림청 헬기와 해경 함정, 공무원 등 88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지만, 불이 난 장소가 경사가 심해 사람이 접근하기 쉽지 않아 불을 끄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습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차귀도는 면적 0.16km²의 무인도로 제주도 고산리 해안과 약 2km 떨어진 대한민국 천연기념물 제422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시청자 제공]
  • 천연기념물 제주 차귀도서 불…4시간여 만에 완진
    • 입력 2019-06-04 11:24:24
    • 수정2019-06-04 13:50:32
    사회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제주 차귀도 야초지에서 불이 난지 4시간여 만에 불길이 잡혔습니다.

오늘 오전 9시 반쯤 제주시 한경면 차귀도에서 원인이 확인되지 않은 불이 나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야초지 3천여 제곱미터를 태우고 4시간여 만인 오후 1시 15분쯤 불이 꺼졌습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산림청 헬기와 해경 함정, 공무원 등 88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지만, 불이 난 장소가 경사가 심해 사람이 접근하기 쉽지 않아 불을 끄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습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차귀도는 면적 0.16km²의 무인도로 제주도 고산리 해안과 약 2km 떨어진 대한민국 천연기념물 제422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시청자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