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밤에 불 꺼지는 혁신도시…출퇴근 교통비만 20억 원
입력 2019.06.04 (12:28) 수정 2019.06.04 (13:2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출범 5년 차를 맞은 충북 혁신도시의 공공기관 직원들은 적지 않은 수가 무료 셔틀을 이용한 장거리 출퇴근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때문에 상권조차 제대로 형성되지 않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는데요.

문제는 예산이 20억 넘게 쓰이면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함영구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근 시간, 충북 혁신도시 한 공공기관의 후문!

줄이어 멈춰 선 셔틀버스에서 수많은 직원들이 내립니다.

[셔틀버스 이용자/음성변조 : "(차량 어디서 타고 오신 거예요?) 서울에서 왔습니다. (서울에서 출퇴근하시는 거예요?) 찍지 마세요."]

혁신도시에서 운행되는 출퇴근 셔틀버스는 하루 36대.

대부분 서울 등 수도권을 오가는 노선입니다.

[셔틀버스 운전기사/ 음성변조 : "(혹시 어디서 오시는 거예요?) (서울) 천호동. (많이들 타시나요?) 40명."]

10개 공공기관의 직원 690여 명, 일부 공공기관은 직원 30% 이상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셔틀버스 이용자/음성변조 : "(많이들 계시나요, 셔틀 타고 다니시는 분들이?) 네, 많죠. (어느 정도 돼요? 10명 중에 몇 분 정도?) 한 3~4명."]

버스 요금은 10개 공공기관이 매년 예산으로 충당하는데, 취재 결과 그 비용만 20억 원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동시에 혁신도시로 이주해 정착하는 직원들은 늘지 않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가 조사한 타지역 출퇴근 비율은 충북이 전국 10개 혁신도시 가운데 41%로 가장 높았고, 가족 동반 이주율은 38%로 가장 낮았습니다.

일부 직원들은 정주 여건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원정 출퇴근이 불가피하다고 하소연합니다.

[충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음성변조 : "혁신도시 직원들이 봤을 경우에는 진짜 억울함을 느낄 수 밖에 없거든요. 정주 여건은 하나도 안 돼 있는데, 진짜 심각한데..."]

저녁이면 사람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가며 불이 꺼지는 혁신도시.

대책 없는 현실에 혈세 낭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밤에 불 꺼지는 혁신도시…출퇴근 교통비만 20억 원
    • 입력 2019-06-04 12:43:46
    • 수정2019-06-04 13:23:22
    뉴스 12
[앵커]

출범 5년 차를 맞은 충북 혁신도시의 공공기관 직원들은 적지 않은 수가 무료 셔틀을 이용한 장거리 출퇴근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때문에 상권조차 제대로 형성되지 않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는데요.

문제는 예산이 20억 넘게 쓰이면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함영구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근 시간, 충북 혁신도시 한 공공기관의 후문!

줄이어 멈춰 선 셔틀버스에서 수많은 직원들이 내립니다.

[셔틀버스 이용자/음성변조 : "(차량 어디서 타고 오신 거예요?) 서울에서 왔습니다. (서울에서 출퇴근하시는 거예요?) 찍지 마세요."]

혁신도시에서 운행되는 출퇴근 셔틀버스는 하루 36대.

대부분 서울 등 수도권을 오가는 노선입니다.

[셔틀버스 운전기사/ 음성변조 : "(혹시 어디서 오시는 거예요?) (서울) 천호동. (많이들 타시나요?) 40명."]

10개 공공기관의 직원 690여 명, 일부 공공기관은 직원 30% 이상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셔틀버스 이용자/음성변조 : "(많이들 계시나요, 셔틀 타고 다니시는 분들이?) 네, 많죠. (어느 정도 돼요? 10명 중에 몇 분 정도?) 한 3~4명."]

버스 요금은 10개 공공기관이 매년 예산으로 충당하는데, 취재 결과 그 비용만 20억 원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동시에 혁신도시로 이주해 정착하는 직원들은 늘지 않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가 조사한 타지역 출퇴근 비율은 충북이 전국 10개 혁신도시 가운데 41%로 가장 높았고, 가족 동반 이주율은 38%로 가장 낮았습니다.

일부 직원들은 정주 여건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원정 출퇴근이 불가피하다고 하소연합니다.

[충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음성변조 : "혁신도시 직원들이 봤을 경우에는 진짜 억울함을 느낄 수 밖에 없거든요. 정주 여건은 하나도 안 돼 있는데, 진짜 심각한데..."]

저녁이면 사람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가며 불이 꺼지는 혁신도시.

대책 없는 현실에 혈세 낭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