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바이오 증거인멸’ 삼성전자 부사장 2명 영장심사…묵묵부답
입력 2019.06.04 (14:19) 수정 2019.06.04 (14:22) 사회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과 이를 둘러싼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 부사장 2명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밤 결정됩니다.

삼성전자 안 모 부사장과 이 모 부사장은 오늘(4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영장심사를 받고있습니다.

이들은‘어린이날 회의에서 증거인멸 방침을 세우고 지시한 게 맞느냐'‘정현호 사장도 알고 있었느냐’등의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지 않은 채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안 부사장 등은 지난해 5월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앞두고 열린 그룹 차원의 '어린이날 회의'에서 증거인멸 방침을 정한 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자회사인 바이오에피스를 상대로 관련 서류 등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안 부사장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후신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소속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합작사인 미국 바이오젠으로부터 지분을 되사오는 이른바 '오로라 프로젝트'의 핵심 담당자로 알려졌습니다.

삼성 측은 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을 되찾기 위해 지분을 되사오는 방안을 바이오젠 측과 구체적으로 협의했는데, 검찰은 이같은 정황이 '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을 잃어 회계 기준을 변경할 수 밖에 없었다'는 삼성 측 주장을 반박하는 중요한 단서로 보고 있습니다.

함께 영장이 청구된 이 부사장은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재무팀 소속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사업지원 TF소속으로 활동해왔습니다.

이 부사장은 특히 과거 이건희 회장 때부터 총수 일가의 재산관리를 맡아 온 핵심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삼성바이오 증거인멸’ 삼성전자 부사장 2명 영장심사…묵묵부답
    • 입력 2019-06-04 14:19:32
    • 수정2019-06-04 14:22:14
    사회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과 이를 둘러싼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 부사장 2명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밤 결정됩니다.

삼성전자 안 모 부사장과 이 모 부사장은 오늘(4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영장심사를 받고있습니다.

이들은‘어린이날 회의에서 증거인멸 방침을 세우고 지시한 게 맞느냐'‘정현호 사장도 알고 있었느냐’등의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지 않은 채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안 부사장 등은 지난해 5월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앞두고 열린 그룹 차원의 '어린이날 회의'에서 증거인멸 방침을 정한 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자회사인 바이오에피스를 상대로 관련 서류 등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안 부사장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후신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소속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합작사인 미국 바이오젠으로부터 지분을 되사오는 이른바 '오로라 프로젝트'의 핵심 담당자로 알려졌습니다.

삼성 측은 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을 되찾기 위해 지분을 되사오는 방안을 바이오젠 측과 구체적으로 협의했는데, 검찰은 이같은 정황이 '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을 잃어 회계 기준을 변경할 수 밖에 없었다'는 삼성 측 주장을 반박하는 중요한 단서로 보고 있습니다.

함께 영장이 청구된 이 부사장은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재무팀 소속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사업지원 TF소속으로 활동해왔습니다.

이 부사장은 특히 과거 이건희 회장 때부터 총수 일가의 재산관리를 맡아 온 핵심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