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거 3점포·뷸러 8이닝 11K…다저스, 6연승 ‘단독 선두’
입력 2019.06.04 (14:36) 수정 2019.06.04 (14:38)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6연승을 질주하고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단독 선두를 지켰다.

다저스는 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정규리그 방문 경기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3-1로 눌렀다.

선발 투수 워커 뷸러가 8이닝 동안 삼진 11개를 솎아내며 애리조나 타선을 단 1점으로 묶었다. 5회 크리스천 워커에게 내준 홈런이 유일한 흠이었다.

역투하는 다저스 선발 투수 뷸러역투하는 다저스 선발 투수 뷸러

뷸러는 다저스 선발 투수 중 실질적인 1선발 류현진(32·8승)과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7승) 다음으로 많은 시즌 6승째를 수확했다.

타선에선 코리 시거가 대포를 쐈다.

0-0인 4회 저스틴 터너의 안타와 데이비드 프리즈의 볼넷으로 엮은 1사 1, 2루에서 시거는 좌중간 담을 넘기는 석 점 홈런을 터뜨려 결승 타점을 올렸다.

다저스는 서부지구 경쟁팀인 애리조나를 상대로 시즌 4승 1패로 앞섰다.

5일 오전 10시 4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양 팀의 2차전엔 내셔널리그 5월의 투수로 선정된 류현진이 선발 등판해 시즌 9승과 팀의 7연승을 향해 던진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시거 3점포·뷸러 8이닝 11K…다저스, 6연승 ‘단독 선두’
    • 입력 2019-06-04 14:36:06
    • 수정2019-06-04 14:38:51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6연승을 질주하고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단독 선두를 지켰다.

다저스는 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정규리그 방문 경기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3-1로 눌렀다.

선발 투수 워커 뷸러가 8이닝 동안 삼진 11개를 솎아내며 애리조나 타선을 단 1점으로 묶었다. 5회 크리스천 워커에게 내준 홈런이 유일한 흠이었다.

역투하는 다저스 선발 투수 뷸러역투하는 다저스 선발 투수 뷸러

뷸러는 다저스 선발 투수 중 실질적인 1선발 류현진(32·8승)과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7승) 다음으로 많은 시즌 6승째를 수확했다.

타선에선 코리 시거가 대포를 쐈다.

0-0인 4회 저스틴 터너의 안타와 데이비드 프리즈의 볼넷으로 엮은 1사 1, 2루에서 시거는 좌중간 담을 넘기는 석 점 홈런을 터뜨려 결승 타점을 올렸다.

다저스는 서부지구 경쟁팀인 애리조나를 상대로 시즌 4승 1패로 앞섰다.

5일 오전 10시 4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양 팀의 2차전엔 내셔널리그 5월의 투수로 선정된 류현진이 선발 등판해 시즌 9승과 팀의 7연승을 향해 던진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