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NN “‘처형설’ 北 김혁철, 당국 조사받는 중”
입력 2019.06.04 (17:15) 수정 2019.06.04 (17:22)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일각에서 처형설이 제기됐던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가 하노이 북미 회담 결렬과 관련해 현재 구금 상태에서 조사받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CNN은 특히 김 특별대표의 운명이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무거운 벌'을 받을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고 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CNN은 또 하노이 회담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통역도 역시 구금 상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CNN은 김영철 부위원장의 경우 최근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에 동석한 모습이 포착되긴 했지만, 하노이 회담 이후 권력 대부분을 빼앗긴 것으로 보인다고 역시 소식통들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 CNN “‘처형설’ 北 김혁철, 당국 조사받는 중”
    • 입력 2019-06-04 17:16:10
    • 수정2019-06-04 17:22:58
    뉴스 5
일각에서 처형설이 제기됐던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가 하노이 북미 회담 결렬과 관련해 현재 구금 상태에서 조사받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CNN은 특히 김 특별대표의 운명이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무거운 벌'을 받을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고 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CNN은 또 하노이 회담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통역도 역시 구금 상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CNN은 김영철 부위원장의 경우 최근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에 동석한 모습이 포착되긴 했지만, 하노이 회담 이후 권력 대부분을 빼앗긴 것으로 보인다고 역시 소식통들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