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설훈·정청래·문정인·송영무 ‘기밀누설’ 혐의로 고발
입력 2019.06.04 (17:33) 수정 2019.06.04 (17:33) 정치
자유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과 정청래 전 의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을 기밀누설 등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한국당은 오늘(4일) 대검찰청에 낸 고발장에서 설 의원이 지난달 31일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식량 5만t을 북한에 지원할 예정"이라고 한 발언이 공무상 비밀누설죄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 전 의원이 지난해 1월 방송된 MBN '판도라'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한 것을 제가 로데이터로 다 받아봤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외교상 기밀누설죄를 적용했습니다.

문 특보가 지난해 5월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나 내일 미군 전략폭격기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선 문 특보와 송 전 장관을 모두 군사기밀 누설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한국당의 이번 고발은 민주당이 지난달 한미 정상간 통화내용을 유출한 혐의로 강효상 의원을 고발한 것에 맞대응하는 취지입니다.

한국당 관계자는 "설 의원의 발언은 통일부 등 정부 부처에서 정확한 정보를 얻지 않으면 알 수 없는 내용"이라며 "중대한 기밀을 누설한 여권 관계자에 대해서는 아무 책임도 묻지 않고 야당 의원만 감찰·고발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설훈·정청래·문정인·송영무 ‘기밀누설’ 혐의로 고발
    • 입력 2019-06-04 17:33:18
    • 수정2019-06-04 17:33:55
    정치
자유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과 정청래 전 의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을 기밀누설 등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한국당은 오늘(4일) 대검찰청에 낸 고발장에서 설 의원이 지난달 31일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식량 5만t을 북한에 지원할 예정"이라고 한 발언이 공무상 비밀누설죄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 전 의원이 지난해 1월 방송된 MBN '판도라'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한 것을 제가 로데이터로 다 받아봤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외교상 기밀누설죄를 적용했습니다.

문 특보가 지난해 5월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나 내일 미군 전략폭격기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선 문 특보와 송 전 장관을 모두 군사기밀 누설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한국당의 이번 고발은 민주당이 지난달 한미 정상간 통화내용을 유출한 혐의로 강효상 의원을 고발한 것에 맞대응하는 취지입니다.

한국당 관계자는 "설 의원의 발언은 통일부 등 정부 부처에서 정확한 정보를 얻지 않으면 알 수 없는 내용"이라며 "중대한 기밀을 누설한 여권 관계자에 대해서는 아무 책임도 묻지 않고 야당 의원만 감찰·고발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