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식음료·의류 대리점 4년간 계약 보장…공급가 조정 요청도 가능
입력 2019.06.04 (18:05) 수정 2019.06.04 (18:10)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식음료와 의류 업종 대리점의 계약 기간이 최소 4년간 보장되고 대리점주가 공급업체에 공급가격 조정을 요청할 수 있게 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오늘 개정한 표준 대리점 계약서는 최초 계약일로부터 최소 4년의 계약기간이 보장될 수 있도록 대리점에 계약갱신 요청권을 부여했습니다.

이에따라 공급업자는 중대한 계약 위반 등의 사정이 없는 한 계약갱신 요청을 수락해야합니다.

또한 공급업자가 합리적인 이유 없이 대리점이 요청한 상품의 공급을 거절하는 것도 금지되며 대리점이 공급가격의 조정도 요청할 수 있도록 규정했습니다.
  • 식음료·의류 대리점 4년간 계약 보장…공급가 조정 요청도 가능
    • 입력 2019-06-04 18:08:16
    • 수정2019-06-04 18:10:02
    통합뉴스룸ET
식음료와 의류 업종 대리점의 계약 기간이 최소 4년간 보장되고 대리점주가 공급업체에 공급가격 조정을 요청할 수 있게 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오늘 개정한 표준 대리점 계약서는 최초 계약일로부터 최소 4년의 계약기간이 보장될 수 있도록 대리점에 계약갱신 요청권을 부여했습니다.

이에따라 공급업자는 중대한 계약 위반 등의 사정이 없는 한 계약갱신 요청을 수락해야합니다.

또한 공급업자가 합리적인 이유 없이 대리점이 요청한 상품의 공급을 거절하는 것도 금지되며 대리점이 공급가격의 조정도 요청할 수 있도록 규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