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소득 3만 달러 2017년 돌파…올해 전망은 계속 하향
입력 2019.06.04 (18:13) 수정 2019.06.04 (18:28)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의 3만 달러를 돌파 시점이 1년 앞당겨졌습니다.

기준연도를 바꾼 영향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1분기 성장률을 비롯한 올해 경제지표는 계속 좋지 않습니다.

서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행객에게 살던 집을 빌려주는 공유숙박 중개업체 에어비앤비가 한국 진출을 선언한 건 2013년, 이후 한국에서도 급성장했지만, 국민소득을 집계할 때 반영할 수는 없었습니다.

국민소득 집계 기준을 2010년에 정했는데 당시엔 없던 새로운 산업이라 항목 자체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기준연도를 2015년으로 바꾸면서 이렇게 행정적으로나 회계적으로 반영 안 된 경제활동들을 더해보니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달성 시점이 1년 앞당겨졌습니다.

2017년 이미 3만 달러를 돌파했고, 지난해는 3만 3천 달러 선까지 넘었습니다.

[박영환/한국은행 국민소득총괄팀장 : "새로운 산업이 시작되면 초기에는 규모가 작지만 성장률이 굉장히 빠릅니다. 그러면서 1인당 GNI 3만 달러 상회 시점이 2018년에서 17년으로 1년 당겨지게 됐습니다."]

하지만 올해 경제 지표는 여전히 저조했습니다.

투자나 수출 지표가 당초 집계보다 더 안 좋아 1분기 잠정 성장률은 -0.4%로 속보치보다 더 낮아졌습니다.

한국은행이나 정부 전망치인 2% 중반대 달성을 위해선 향후 분기당 1.1% 안팎 꾸준히 성장해야 합니다.

미·중 무역갈등 등 국제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데다, 국내 소비도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이런 경기 흐름이 2분기 이후 크게 바뀌지 않는다면 당초 목표로 했던 2% 중반대의 성장률을 달성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 때문에 한은이 다음 달 내놓을 올해 경제성장률은 하향 수정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국민소득 3만 달러 2017년 돌파…올해 전망은 계속 하향
    • 입력 2019-06-04 18:14:54
    • 수정2019-06-04 18:28:33
    통합뉴스룸ET
[앵커]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의 3만 달러를 돌파 시점이 1년 앞당겨졌습니다.

기준연도를 바꾼 영향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1분기 성장률을 비롯한 올해 경제지표는 계속 좋지 않습니다.

서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행객에게 살던 집을 빌려주는 공유숙박 중개업체 에어비앤비가 한국 진출을 선언한 건 2013년, 이후 한국에서도 급성장했지만, 국민소득을 집계할 때 반영할 수는 없었습니다.

국민소득 집계 기준을 2010년에 정했는데 당시엔 없던 새로운 산업이라 항목 자체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기준연도를 2015년으로 바꾸면서 이렇게 행정적으로나 회계적으로 반영 안 된 경제활동들을 더해보니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달성 시점이 1년 앞당겨졌습니다.

2017년 이미 3만 달러를 돌파했고, 지난해는 3만 3천 달러 선까지 넘었습니다.

[박영환/한국은행 국민소득총괄팀장 : "새로운 산업이 시작되면 초기에는 규모가 작지만 성장률이 굉장히 빠릅니다. 그러면서 1인당 GNI 3만 달러 상회 시점이 2018년에서 17년으로 1년 당겨지게 됐습니다."]

하지만 올해 경제 지표는 여전히 저조했습니다.

투자나 수출 지표가 당초 집계보다 더 안 좋아 1분기 잠정 성장률은 -0.4%로 속보치보다 더 낮아졌습니다.

한국은행이나 정부 전망치인 2% 중반대 달성을 위해선 향후 분기당 1.1% 안팎 꾸준히 성장해야 합니다.

미·중 무역갈등 등 국제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데다, 국내 소비도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이런 경기 흐름이 2분기 이후 크게 바뀌지 않는다면 당초 목표로 했던 2% 중반대의 성장률을 달성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 때문에 한은이 다음 달 내놓을 올해 경제성장률은 하향 수정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통합뉴스룸ET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