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생애 첫 ‘이달의 투수’
입력 2019.06.04 (19:32) 수정 2019.06.04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빛나는 5월을 보낸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예상대로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에 선정됐습니다.

박찬호에 이어 한국인 투수로는 두 번째인데, 류현진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먼저 전했습니다.

허솔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6경기 5승 무패 탈삼진 36개와 평균자책점 0.59, 단 하나의 홈런도 맞지 않고 볼넷은 단 3개만 허용한 철벽 투구.

눈부신 5월을 보낸 류현진이 예상대로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에 선정됐습니다.

[류현진/LA다저스 : "일찍 일어나셔서 시청해주시는 것 감사하고, 지난달(5월)처럼 계속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류현진은 월간 5승 이상, 탈삼진 35개 이상, 평균자책점 0.60 이하로 던진 다저스의 4번째 투수로, 이는 38년 만에 나온 진기록입니다.

["미국 와서 7년 동안 제일 좋았던 한 달이었던 것 같고, 한 달 '반짝' 하는 것보다는 1년 길게 보는 게 더 좋은 거죠."]

로버츠 감독도 당연한 결과라며 류현진을 극찬했습니다.

[데이브 로버츠/LA다저스 감독 : "놀랄 일이 아닙니다.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 자격이 충분합니다. 이런 활약도 계속될 것이고요."]

한국인 빅리거가 '이달의 투수'에 선정된 건 21년 전 박찬호에 이어 두번째입니다.

타자로는 추신수가 이달의 선수에 선정된 바 있습니다.

눈부신 5월을 넘어 이제 찬란한 6월을 준비 중인 류현진, 내일 애리조나전에 선발 등판해 시즌 9승 사냥에 나섭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 류현진 생애 첫 ‘이달의 투수’
    • 입력 2019-06-04 19:36:00
    • 수정2019-06-04 19:44:27
    뉴스 7
[앵커]

빛나는 5월을 보낸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예상대로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에 선정됐습니다.

박찬호에 이어 한국인 투수로는 두 번째인데, 류현진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먼저 전했습니다.

허솔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6경기 5승 무패 탈삼진 36개와 평균자책점 0.59, 단 하나의 홈런도 맞지 않고 볼넷은 단 3개만 허용한 철벽 투구.

눈부신 5월을 보낸 류현진이 예상대로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에 선정됐습니다.

[류현진/LA다저스 : "일찍 일어나셔서 시청해주시는 것 감사하고, 지난달(5월)처럼 계속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류현진은 월간 5승 이상, 탈삼진 35개 이상, 평균자책점 0.60 이하로 던진 다저스의 4번째 투수로, 이는 38년 만에 나온 진기록입니다.

["미국 와서 7년 동안 제일 좋았던 한 달이었던 것 같고, 한 달 '반짝' 하는 것보다는 1년 길게 보는 게 더 좋은 거죠."]

로버츠 감독도 당연한 결과라며 류현진을 극찬했습니다.

[데이브 로버츠/LA다저스 감독 : "놀랄 일이 아닙니다.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 자격이 충분합니다. 이런 활약도 계속될 것이고요."]

한국인 빅리거가 '이달의 투수'에 선정된 건 21년 전 박찬호에 이어 두번째입니다.

타자로는 추신수가 이달의 선수에 선정된 바 있습니다.

눈부신 5월을 넘어 이제 찬란한 6월을 준비 중인 류현진, 내일 애리조나전에 선발 등판해 시즌 9승 사냥에 나섭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