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총리 "체감하기에 좀 더 시간 필요"
입력 2019.06.04 (20:57) 수정 2019.06.05 (00:13)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낙연 총리가
오늘 산업위기 지역 중 한곳인
영암 대불산단을 방문해
그동안의
성과를 따져보고
입주업체 관계자들과
만나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조선업체들은
정부의 정책 자금의 지원과
외국인 근로자의 할당 확대 등을
건의했습니다.

[리포트]
전남 서남권의 조선업체가 밀집된
대불산단,

지난해 5월
영암과 목포 해남 등이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돼면서
특별 경영자금과 긴급 경영안정 자금 등이
지원됐습니다.

지원 사업은 67개에 모두 1846억원 ,

이를 반영하듯 대불산단
조선업 종사자수는
최근 만 9천2백여명으로
지난해 5월보다 천 6백여명 가량 늘었습니다.

가동 기업수도
최근에는 300여 곳으로 지난해 5월보다
20여곳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기업들의 체감 만족도는 그리
높지 않습니다.

유인숙/(주)유일 ,[인터뷰]
RG(선수금환급보증서)를 받기가 굉장히
어렵고요, 기보나 신보 중소기업진흥공단 같은데서 자금 지원이 좀 많이 되어야 하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들고.

실제 산업위기 대응지역 지정 이후
조선업 생산액은
올해 1월~2월의 경우
월평균 생산액이 4천4백억 원 대로
지난 2016년 대비 77%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대불산단에서
지역 기업들과 만난 이낙연 총리도
이같은 내용을 알고 있다며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낙연 총리/[인터뷰]
수주의 회복이 곧바로 생산이나 고용의 회복으로 바로 직결되는 것은 아니고 일정한 시차가 있기 때문에 보도되는 수주 회복세는 현장에서 아직 실감하기는 시간이 더 필요해 보입니다.

조선업체들은 또
외국인 고용허가와 관련해
할당 인원을 늘려 줄 것과
조선 산업의 다각화를 위해
선박해양 플랜트연구소
전남 분소 설립 등을 이총리에게
건의했습니다.
KBS NEWS 김광진 입니다.
  • 이낙연 총리 "체감하기에 좀 더 시간 필요"
    • 입력 2019-06-04 20:57:01
    • 수정2019-06-05 00:13:41
    뉴스9(목포)
[앵커멘트]
이낙연 총리가
오늘 산업위기 지역 중 한곳인
영암 대불산단을 방문해
그동안의
성과를 따져보고
입주업체 관계자들과
만나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조선업체들은
정부의 정책 자금의 지원과
외국인 근로자의 할당 확대 등을
건의했습니다.

[리포트]
전남 서남권의 조선업체가 밀집된
대불산단,

지난해 5월
영암과 목포 해남 등이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돼면서
특별 경영자금과 긴급 경영안정 자금 등이
지원됐습니다.

지원 사업은 67개에 모두 1846억원 ,

이를 반영하듯 대불산단
조선업 종사자수는
최근 만 9천2백여명으로
지난해 5월보다 천 6백여명 가량 늘었습니다.

가동 기업수도
최근에는 300여 곳으로 지난해 5월보다
20여곳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기업들의 체감 만족도는 그리
높지 않습니다.

유인숙/(주)유일 ,[인터뷰]
RG(선수금환급보증서)를 받기가 굉장히
어렵고요, 기보나 신보 중소기업진흥공단 같은데서 자금 지원이 좀 많이 되어야 하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들고.

실제 산업위기 대응지역 지정 이후
조선업 생산액은
올해 1월~2월의 경우
월평균 생산액이 4천4백억 원 대로
지난 2016년 대비 77%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대불산단에서
지역 기업들과 만난 이낙연 총리도
이같은 내용을 알고 있다며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낙연 총리/[인터뷰]
수주의 회복이 곧바로 생산이나 고용의 회복으로 바로 직결되는 것은 아니고 일정한 시차가 있기 때문에 보도되는 수주 회복세는 현장에서 아직 실감하기는 시간이 더 필요해 보입니다.

조선업체들은 또
외국인 고용허가와 관련해
할당 인원을 늘려 줄 것과
조선 산업의 다각화를 위해
선박해양 플랜트연구소
전남 분소 설립 등을 이총리에게
건의했습니다.
KBS NEWS 김광진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