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현병 아빠, 3살 아들 태우고 역주행 ‘참사’…대체 왜?
입력 2019.06.04 (21:26) 수정 2019.06.04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던 차량이 마주오던 차와 정면 충돌해 3명이 숨졌습니다.

역주행 차량 운전자는 조현병 환자였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1 차로에 갑자기 역주행 차량이 나타납니다.

그 뒤로 순찰차가 급박하게 뒤쫓아 갑니다.

차량 한 대를 피하고.. 대형 화물차도 아슬아슬 빗겨 갔지만 2차로로 방향을 바꾼 순간 마주오던 승용차와 정면 충돌합니다.

오늘(4일) 오전 7 시 반쯤 대전-당진간 고속도로에서 역주행 차량 때문에 일어난 정면충돌 사고입니다.

역주행하던 화물차 운전자 41 살 박 모 씨는 조현병 환자였습니다.

박 씨는 3 살난 아들을 옆에 태우고 고속도로를 20 km 넘게 역주행했습니다.

이 당진방향으로 진행하던 사고차량은 이곳 공주 유구나들목 부근 고속도로에서 방향을 바꿔 20km 이상을 역주행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운전자 박 씨와 세살배기 아들, 맞은편 차량 운전자 30 살 최 모 씨 등 3 명이 숨졌습니다.

맞은편 운전자는 이달 말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로 회사로 출근하던 길이었습니다.

[정현우/목격자 : "출근시간에 차량도 많이 있고 대형차도 많이 있는 상황에서 속도는 (시속) 100km 넘어 보이는 상황이었는데."]

박 씨는 오늘(4일) 새벽 아들을 데리고 경남 양산 집을 나섰고, 뒤늦게 이를 발견한 박 씨 아내로부터 가출신고가 접수된 상태였습니다.

또 남편이 최근 두 달간 조현병 약을 먹지 않아서 위험한 상태였다고 신고했습니다.

[고봉서/충남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장 : "남편이 조현병을 앓고 있다, 아이를 데리고 나갔다 그 정도로 공조요청이 들어왔어요."]

경찰은 고속도로 CC TV를 분석해 박 씨의 역주행 경위를 확인하고 있으며 평소 조현병 치료와 관리를 어떻게 받아 왔는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조현병 아빠, 3살 아들 태우고 역주행 ‘참사’…대체 왜?
    • 입력 2019-06-04 21:28:36
    • 수정2019-06-04 22:10:52
    뉴스 9
[앵커]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던 차량이 마주오던 차와 정면 충돌해 3명이 숨졌습니다.

역주행 차량 운전자는 조현병 환자였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1 차로에 갑자기 역주행 차량이 나타납니다.

그 뒤로 순찰차가 급박하게 뒤쫓아 갑니다.

차량 한 대를 피하고.. 대형 화물차도 아슬아슬 빗겨 갔지만 2차로로 방향을 바꾼 순간 마주오던 승용차와 정면 충돌합니다.

오늘(4일) 오전 7 시 반쯤 대전-당진간 고속도로에서 역주행 차량 때문에 일어난 정면충돌 사고입니다.

역주행하던 화물차 운전자 41 살 박 모 씨는 조현병 환자였습니다.

박 씨는 3 살난 아들을 옆에 태우고 고속도로를 20 km 넘게 역주행했습니다.

이 당진방향으로 진행하던 사고차량은 이곳 공주 유구나들목 부근 고속도로에서 방향을 바꿔 20km 이상을 역주행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운전자 박 씨와 세살배기 아들, 맞은편 차량 운전자 30 살 최 모 씨 등 3 명이 숨졌습니다.

맞은편 운전자는 이달 말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로 회사로 출근하던 길이었습니다.

[정현우/목격자 : "출근시간에 차량도 많이 있고 대형차도 많이 있는 상황에서 속도는 (시속) 100km 넘어 보이는 상황이었는데."]

박 씨는 오늘(4일) 새벽 아들을 데리고 경남 양산 집을 나섰고, 뒤늦게 이를 발견한 박 씨 아내로부터 가출신고가 접수된 상태였습니다.

또 남편이 최근 두 달간 조현병 약을 먹지 않아서 위험한 상태였다고 신고했습니다.

[고봉서/충남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장 : "남편이 조현병을 앓고 있다, 아이를 데리고 나갔다 그 정도로 공조요청이 들어왔어요."]

경찰은 고속도로 CC TV를 분석해 박 씨의 역주행 경위를 확인하고 있으며 평소 조현병 치료와 관리를 어떻게 받아 왔는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