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C방 살인’ 김성수 1심 징역 30년 선고…동생은 무죄
입력 2019.06.04 (21:28) 수정 2019.06.04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서 PC방 살인사건의 피고인 김성수가 오늘(4일) 법원 1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았습니다.
​​
죄질이 매우 나빠 유기징역 최고형을 선고했다는 게 법원 설명인데, 공범 논란이 일었던 동생에겐 무죄가 선고됐습니다.

양예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친절하단 이유로 아르바이트생을 무참히 살해한 강서 PC방 살인 사건의 김성수에게 1심 법원이 30년의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또 10년동안 위치추적장치를 부착하라고 명령했습니다.

김성수는 범행 이후 정신질환을 주장하며 선처를 호소했지만, 오히려 심신미약 감형제도를 질타하는 청와대 청원에 110만 명 이상의 시민들이 서명하며 공분을 나타냈습니다.

재판부는 김성수의 정신적 문제를 감안하더라도 죄질이 매우 나쁘며, 장기 격리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며 양형이유를 밝혔습니다.

[김연경/남부지법 공보판사 : "(재판부는) 무기징역형과 유기징역형 선택에 있어서 많은 고민을 했으나, 양형은 다른 유사 사건 판결을 참작하여 정할 수밖에 없어서 유기징역형의 최상한 형인 징역 30년을 선고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공범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었던 김 씨의 동생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당시 동생이 피해자를 잡아당긴 행위는 싸움을 말리려는 것으로 볼 수 있고, 피해자를 폭행할 뚜렷한 동기도 없다고 판시했습니다.

동생에게 불리하게 나온 거짓말 탐지기 결과도 참고만 될 뿐 그 자체로 증거가 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족 측 변호인은 1심 선고 결과에 유감을 나타내며 검찰이 항소하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김호인/유족측 변호사 : "앞으로 다대일의 싸움에서 저 사람 뒤에 가서 허리춤을 잡고 힘을 무력화하는 행위를 폭행으로 볼 수 없다는 취지인데 그런 게 과연 맞을까 하는 부분이..."]

앞서 검찰은 김성수에는 사형을, 김성수 동생에는 공동 폭행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습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 ‘PC방 살인’ 김성수 1심 징역 30년 선고…동생은 무죄
    • 입력 2019-06-04 21:30:39
    • 수정2019-06-04 22:10:52
    뉴스 9
[앵커]

강서 PC방 살인사건의 피고인 김성수가 오늘(4일) 법원 1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았습니다.
​​
죄질이 매우 나빠 유기징역 최고형을 선고했다는 게 법원 설명인데, 공범 논란이 일었던 동생에겐 무죄가 선고됐습니다.

양예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친절하단 이유로 아르바이트생을 무참히 살해한 강서 PC방 살인 사건의 김성수에게 1심 법원이 30년의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또 10년동안 위치추적장치를 부착하라고 명령했습니다.

김성수는 범행 이후 정신질환을 주장하며 선처를 호소했지만, 오히려 심신미약 감형제도를 질타하는 청와대 청원에 110만 명 이상의 시민들이 서명하며 공분을 나타냈습니다.

재판부는 김성수의 정신적 문제를 감안하더라도 죄질이 매우 나쁘며, 장기 격리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며 양형이유를 밝혔습니다.

[김연경/남부지법 공보판사 : "(재판부는) 무기징역형과 유기징역형 선택에 있어서 많은 고민을 했으나, 양형은 다른 유사 사건 판결을 참작하여 정할 수밖에 없어서 유기징역형의 최상한 형인 징역 30년을 선고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공범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었던 김 씨의 동생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당시 동생이 피해자를 잡아당긴 행위는 싸움을 말리려는 것으로 볼 수 있고, 피해자를 폭행할 뚜렷한 동기도 없다고 판시했습니다.

동생에게 불리하게 나온 거짓말 탐지기 결과도 참고만 될 뿐 그 자체로 증거가 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족 측 변호인은 1심 선고 결과에 유감을 나타내며 검찰이 항소하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김호인/유족측 변호사 : "앞으로 다대일의 싸움에서 저 사람 뒤에 가서 허리춤을 잡고 힘을 무력화하는 행위를 폭행으로 볼 수 없다는 취지인데 그런 게 과연 맞을까 하는 부분이..."]

앞서 검찰은 김성수에는 사형을, 김성수 동생에는 공동 폭행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습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