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소탱크 폭발 후 '수소발전소' 반발 확산
입력 2019.06.04 (21:49) 수정 2019.06.05 (00:07)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강릉 사천면에
수소를 기반으로 한
일명 '수소연료전지' 사업이
추진 중입니다.
인허가 절차도
마무리된 이 사업을 놓고,
주민들이 절차적 문제를 제기하며
사업 무효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최근 인근에서
수소탱크 폭발 사고까지 발생해,
주민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도 7호선 인근의
3천여 제곱미터 부지입니다.

발전용량 2만9천 킬로와트 규모의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가 추진 중입니다.

지난해 9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발전 사업 허가를 받았고,
사업비는 2천억 원 규모입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이 사업 추진 과정에
절차적 문제 등을 제기하며
무효화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무엇보다
부지와 인접한 사업체나 주민들도
인허가 이전 사업을 잘 몰랐다며,
사전 설명이 부족했다고 주장합니다.

차주철 / 인근 주민[인터뷰]
"관에서조차 이게 허가가 다 난 부분이야. 저하고 붙어있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실정이에요."

또, 지난해 8월 강릉시를 통해
의견서 제출 문서를 받았지만,
당시 문서엔 '수소'라는 말조차 없었고
발전소인지도 몰랐다고 강조합니다.

특히 최근
마을과 인접한 과학산업단지에서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난 이후,
주민 반발이 거세지는 양상입니다.

이석율 / 마을 이장[인터뷰]
"갈등만 생기고 그래서 이거 아주 전면 폐지가 됐으면, 우리 주민들도 그걸 원하고."

업체 측은 강릉시를 통해
사전에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등
적법한 절차를 거쳤고,
수소를 저장하는 방식도 아니어서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또 수소탱크 폭발에 대한
정부의 조사 결과가 나온 이후,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끝)
  • 수소탱크 폭발 후 '수소발전소' 반발 확산
    • 입력 2019-06-04 21:49:59
    • 수정2019-06-05 00:07:28
    뉴스9(강릉)
[앵커멘트]

강릉 사천면에
수소를 기반으로 한
일명 '수소연료전지' 사업이
추진 중입니다.
인허가 절차도
마무리된 이 사업을 놓고,
주민들이 절차적 문제를 제기하며
사업 무효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최근 인근에서
수소탱크 폭발 사고까지 발생해,
주민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도 7호선 인근의
3천여 제곱미터 부지입니다.

발전용량 2만9천 킬로와트 규모의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가 추진 중입니다.

지난해 9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발전 사업 허가를 받았고,
사업비는 2천억 원 규모입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이 사업 추진 과정에
절차적 문제 등을 제기하며
무효화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무엇보다
부지와 인접한 사업체나 주민들도
인허가 이전 사업을 잘 몰랐다며,
사전 설명이 부족했다고 주장합니다.

차주철 / 인근 주민[인터뷰]
"관에서조차 이게 허가가 다 난 부분이야. 저하고 붙어있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실정이에요."

또, 지난해 8월 강릉시를 통해
의견서 제출 문서를 받았지만,
당시 문서엔 '수소'라는 말조차 없었고
발전소인지도 몰랐다고 강조합니다.

특히 최근
마을과 인접한 과학산업단지에서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난 이후,
주민 반발이 거세지는 양상입니다.

이석율 / 마을 이장[인터뷰]
"갈등만 생기고 그래서 이거 아주 전면 폐지가 됐으면, 우리 주민들도 그걸 원하고."

업체 측은 강릉시를 통해
사전에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등
적법한 절차를 거쳤고,
수소를 저장하는 방식도 아니어서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또 수소탱크 폭발에 대한
정부의 조사 결과가 나온 이후,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