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세종·충남 260곳 타워크레인 근로자 농성
입력 2019.06.04 (21:50) 수정 2019.06.04 (21:56) 뉴스9(대전)
전국 타워크레인 근로자들이
오늘(4일) 동시 파업을 시작한 가운데
대전과 세종, 충남 건설현장 곳곳에서도
타워크레인 점거 농성이 시작됐습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대전 충청 타워크레인 지부는
어제 오후 5시부터 지역 내 건설현장 260곳에서
타워크레인 근로자 400여 명이
타워크레인에 올라가 고공농성을 벌여
건설현장의 90%가 가동을 멈췄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별도의 자격이 필요하지 않고
8시간의 교육만 이수 받으면 다룰 수 있는
소형타워크레인은 사고위험이 상존하고 있다며
소형타워크레인의 폐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 대전·세종·충남 260곳 타워크레인 근로자 농성
    • 입력 2019-06-04 21:50:58
    • 수정2019-06-04 21:56:19
    뉴스9(대전)
전국 타워크레인 근로자들이
오늘(4일) 동시 파업을 시작한 가운데
대전과 세종, 충남 건설현장 곳곳에서도
타워크레인 점거 농성이 시작됐습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대전 충청 타워크레인 지부는
어제 오후 5시부터 지역 내 건설현장 260곳에서
타워크레인 근로자 400여 명이
타워크레인에 올라가 고공농성을 벌여
건설현장의 90%가 가동을 멈췄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별도의 자격이 필요하지 않고
8시간의 교육만 이수 받으면 다룰 수 있는
소형타워크레인은 사고위험이 상존하고 있다며
소형타워크레인의 폐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