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화금융사기로 9억여원 가로챈 중국인들 징역형
입력 2019.06.04 (21:55) 뉴스9(원주)
국제전화를 국내전화로 조작하는

전화금융사기로 9억여 원을 가로챈 중국인들이

잇따라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춘천지방법원 제2형사부는

전기통신사업법 위반과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중국 국적의 29살 박 모 씨 등 2명에게

각각 징역 5년과 3년 6월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7월부터 8월까지

인천과 부천 등에 서버 10대를 설치하고,

발신자 번호를 010으로 변환하는 방식으로

금융사기 전화를 걸어

약 9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전화금융사기로 9억여원 가로챈 중국인들 징역형
    • 입력 2019-06-04 21:55:25
    뉴스9(원주)
국제전화를 국내전화로 조작하는

전화금융사기로 9억여 원을 가로챈 중국인들이

잇따라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춘천지방법원 제2형사부는

전기통신사업법 위반과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중국 국적의 29살 박 모 씨 등 2명에게

각각 징역 5년과 3년 6월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7월부터 8월까지

인천과 부천 등에 서버 10대를 설치하고,

발신자 번호를 010으로 변환하는 방식으로

금융사기 전화를 걸어

약 9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