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시 "시민공원 주변 재개발, 7월 결론"
입력 2019.06.04 (17:40) 수정 2019.06.05 (09:59)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1년 가까이 중단된 부산시민공원 주변 재개발 사업에 대해 부산시가 다음 달 결론을 내기로 했습니다.

 부산지역 시민단체는 공공성 강화를 위해 부산시가 재개발 사업 자체를 전면 재검토 해 줄것을 요청했습니다.

 박선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시민공원 주변에 최고 65층짜리 아파트 32개 동, 8천여 가구를 짓겠다는 재정비촉진지구 사업.

 조망 사유화와 공공성 훼손 논란이 일자 부산시는 지난해부터 해당 사업을 잠정 중단하도록 했습니다.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한발 더 나아가 아예 재개발 사업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100년 동안 일제와 미군에 빼앗겼던 땅을 시민들의 힘으로 반환해 시민공원으로 조성했는데 초고층 아파트로 그 의미를 훼손할 수 없다는 겁니다.

 특히 일조권과 조망권 보장을 위해 이 곳을 건축법에서 정한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하고 대안 설계 연구용역을 발주할 것을 부산시에 요청했습니다.

 이성근/부산환경회의 공동대표[녹취]
 "시민의 땀과 노고, 모든 노력이 투영됐기 때문에 65층 (아파트가) 들어서면 시민공원은 시민공원으로서의 가치를 상실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는 부산시가 전문가들로 구성한 '시민자문위원회'가 층수와 용적률을 낮추도록 한 것보다 한층 더 강한 요구입니다.

 하지만 부산시는 행정 절차 등의 이유로 재개발 사업 자체에 대한 재검토는 사실상 불가하다는 입장입니다.

 오거돈/부산시장[녹취]
 "공감은 합니다마는 대한민국의 행정이라는 게 너무 어느 날 갑자기 이렇게 바꿀 수 없는 부분이고, 최대한 시민공원의 기능을 살릴 수 있는 방향으로…."

 부산시는 자문위 의견을 토대로 조합 측과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사업 중단 1년 만인 다음 달(7월) 중으로 재개발 사업에 대한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재산권 훼손 문제나 보상 범위 등 각종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우려됩니다.

 KBS 뉴스 박선자입니다. 
 
  • 부산시 "시민공원 주변 재개발, 7월 결론"
    • 입력 2019-06-05 01:18:34
    • 수정2019-06-05 09:59:13
    뉴스9(부산)
 [앵커멘트]

 1년 가까이 중단된 부산시민공원 주변 재개발 사업에 대해 부산시가 다음 달 결론을 내기로 했습니다.

 부산지역 시민단체는 공공성 강화를 위해 부산시가 재개발 사업 자체를 전면 재검토 해 줄것을 요청했습니다.

 박선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시민공원 주변에 최고 65층짜리 아파트 32개 동, 8천여 가구를 짓겠다는 재정비촉진지구 사업.

 조망 사유화와 공공성 훼손 논란이 일자 부산시는 지난해부터 해당 사업을 잠정 중단하도록 했습니다.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한발 더 나아가 아예 재개발 사업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100년 동안 일제와 미군에 빼앗겼던 땅을 시민들의 힘으로 반환해 시민공원으로 조성했는데 초고층 아파트로 그 의미를 훼손할 수 없다는 겁니다.

 특히 일조권과 조망권 보장을 위해 이 곳을 건축법에서 정한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하고 대안 설계 연구용역을 발주할 것을 부산시에 요청했습니다.

 이성근/부산환경회의 공동대표[녹취]
 "시민의 땀과 노고, 모든 노력이 투영됐기 때문에 65층 (아파트가) 들어서면 시민공원은 시민공원으로서의 가치를 상실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는 부산시가 전문가들로 구성한 '시민자문위원회'가 층수와 용적률을 낮추도록 한 것보다 한층 더 강한 요구입니다.

 하지만 부산시는 행정 절차 등의 이유로 재개발 사업 자체에 대한 재검토는 사실상 불가하다는 입장입니다.

 오거돈/부산시장[녹취]
 "공감은 합니다마는 대한민국의 행정이라는 게 너무 어느 날 갑자기 이렇게 바꿀 수 없는 부분이고, 최대한 시민공원의 기능을 살릴 수 있는 방향으로…."

 부산시는 자문위 의견을 토대로 조합 측과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사업 중단 1년 만인 다음 달(7월) 중으로 재개발 사업에 대한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재산권 훼손 문제나 보상 범위 등 각종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우려됩니다.

 KBS 뉴스 박선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