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연준 금리 인하 전망 확산…“7·9월 내릴 것”
입력 2019.06.10 (11:43) 수정 2019.06.10 (12:57) 국제
경기 지표 악화 때문에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더 커졌다는 관측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기준금리 인하에 대해 시기와 규모만 남은 문제라며 오는 7월이나 9월에 인하가 시작돼 올해 전체 인하 폭이 0.75% 포인트에 이를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과 뉴욕타임스 등은 미국 통화정책을 주시하는 전문가들이 미국의 예상치 않은 고용지표 부진 때문에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크게 보고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노동부가 7일 발표한 올해 5월 비농업 부문 일자리 증가 규모는 7만 5천개로, 전문가 전망치 18만개의 절반에도 못 미쳤습니다. 이는 올해 4월 22만 4천개의 3분의 1 수준이며 지난 해 평균인 20만개보다도 훨씬 작은 수치입니다.

고용지표 부진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속에 소매판매와 공업생산, 그리고 주택구매 지표가 나빠진 뒤 나온 것이라 주목받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연준이 낮은 실업률을 고려해 일자리 증가세가 당분간 둔화할 것이라고 예상하기는 했으나 근본적인 자료를 검토할 때 그 원인은 고용할 노동자 부족이 아니라 경기 부진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연준이 물가안정과 함께 최대고용을 통화정책의 양대목표로 삼고 있는 만큼 이는 금리 인하 가능성에 영향을 미칠 중대 변수로 꼽히고 있습니다.

투자은행 JP 모건에서는 "연준이 금리 인하를 비롯한 완화 정책을 쓸 것이라는 게 확실시 된다"는 분석을 내놓는 등 다수의 전문가들이 금리 인하를 확신하고 있습니다.

연준 정책을 주시하는 전문가들은 기준금리 인하 시점으로는 오는 7월이나 9월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미중 무역 갈등 속에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제기되는 곳은 미국 뿐이 아닙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각국 중앙은행들이 경기 부양을 위해 정책 금리를 인하하면서 값싼 자금 조달의 시대가 되돌아올 전망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인도와 인도네시아, 한국, 말레이시아 등의 중앙은행이 경기둔화 신호가 포착되면 충분한 유동성을 확보하려고 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사진 출처 : EPA·게티이미지]
  • 美 연준 금리 인하 전망 확산…“7·9월 내릴 것”
    • 입력 2019-06-10 11:43:06
    • 수정2019-06-10 12:57:07
    국제
경기 지표 악화 때문에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더 커졌다는 관측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기준금리 인하에 대해 시기와 규모만 남은 문제라며 오는 7월이나 9월에 인하가 시작돼 올해 전체 인하 폭이 0.75% 포인트에 이를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과 뉴욕타임스 등은 미국 통화정책을 주시하는 전문가들이 미국의 예상치 않은 고용지표 부진 때문에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크게 보고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노동부가 7일 발표한 올해 5월 비농업 부문 일자리 증가 규모는 7만 5천개로, 전문가 전망치 18만개의 절반에도 못 미쳤습니다. 이는 올해 4월 22만 4천개의 3분의 1 수준이며 지난 해 평균인 20만개보다도 훨씬 작은 수치입니다.

고용지표 부진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속에 소매판매와 공업생산, 그리고 주택구매 지표가 나빠진 뒤 나온 것이라 주목받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연준이 낮은 실업률을 고려해 일자리 증가세가 당분간 둔화할 것이라고 예상하기는 했으나 근본적인 자료를 검토할 때 그 원인은 고용할 노동자 부족이 아니라 경기 부진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연준이 물가안정과 함께 최대고용을 통화정책의 양대목표로 삼고 있는 만큼 이는 금리 인하 가능성에 영향을 미칠 중대 변수로 꼽히고 있습니다.

투자은행 JP 모건에서는 "연준이 금리 인하를 비롯한 완화 정책을 쓸 것이라는 게 확실시 된다"는 분석을 내놓는 등 다수의 전문가들이 금리 인하를 확신하고 있습니다.

연준 정책을 주시하는 전문가들은 기준금리 인하 시점으로는 오는 7월이나 9월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미중 무역 갈등 속에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제기되는 곳은 미국 뿐이 아닙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각국 중앙은행들이 경기 부양을 위해 정책 금리를 인하하면서 값싼 자금 조달의 시대가 되돌아올 전망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인도와 인도네시아, 한국, 말레이시아 등의 중앙은행이 경기둔화 신호가 포착되면 충분한 유동성을 확보하려고 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사진 출처 : EPA·게티이미지]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