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우조선 청원경찰 부당해고…복직 요구"
입력 2019.06.10 (16:06) 창원
대우조선해양 청원경찰 해고는
부당하다는 경남 지노위 판정이 내려지자,
노동계가 이들의 복직을 촉구했습니다.
금속노조 거제 통영 고성
조선하청지회는 오늘(10일) 기자회견을 열어,
해고된 청원 경찰들은 실질적으로
대우조선과 근로계약을 체결했다며,
대우조선은 경남 지노위 판정을 존중해
이들을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우조선 자회사였던 웰리브는
최근 사모펀드에 매각된 뒤
경영난을 이유로 청원경찰 26명을 해고했으며,
경남 지노위는 지난 5일,
이들에 대한 해고는 부당하다고
판정을 내렸습니다.
  • "대우조선 청원경찰 부당해고…복직 요구"
    • 입력 2019-06-10 16:06:52
    창원
대우조선해양 청원경찰 해고는
부당하다는 경남 지노위 판정이 내려지자,
노동계가 이들의 복직을 촉구했습니다.
금속노조 거제 통영 고성
조선하청지회는 오늘(10일) 기자회견을 열어,
해고된 청원 경찰들은 실질적으로
대우조선과 근로계약을 체결했다며,
대우조선은 경남 지노위 판정을 존중해
이들을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우조선 자회사였던 웰리브는
최근 사모펀드에 매각된 뒤
경영난을 이유로 청원경찰 26명을 해고했으며,
경남 지노위는 지난 5일,
이들에 대한 해고는 부당하다고
판정을 내렸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