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랩] ‘누군가 흔드는 손잡이’…습관이 된 ‘공포’
입력 2019.06.10 (18:11) 크랩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크랩] ‘누군가 흔드는 손잡이’…습관이 된 ‘공포’
동영상영역 끝
뉴스에 나오는 범죄 대상이 내가 될 수도… 불편하지만, 습관이 된 행동

지난달 28일 서울 신림동에서 귀가하던 여성을 뒤쫓아 집까지 무단 침입하려 했던 30대 남성이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해당 뉴스를 본 혼자 사는 여성들은 남 일 같지 않다고 말합니다.

"민소매를 입고 자는데 경비 아저씨들이 제 방 도어락 번호를 아시더라고요. 무슨 점검 때문에 잠깐 들어오셨대요." 혼자 사는 20대 여성 A 씨는 갑자기 누가 들어올지 모른다는 생각에 집에서도 옷을 편하게 입지 못합니다.

20대 여대생 B 씨도 공강 시간 짐을 챙기기 위해 혼자 살던 원룸촌으로 향하다 골목길 주변에 서 있던 남성과 마주쳤습니다. 그 남성은 여대생에게 딱 달라붙어 "왜 자꾸 통화하느냐? 이쪽으로 가면 너희 집이냐?"며 집 주변까지 따라옵니다. 심지어 밤이 아닌 해가 쨍쨍한 대낮에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혼자 사는 여성들은 범죄대상이 언제든 내가 될 수도 있다는 공포 때문에 일상생활 속 불편한 습관이 생겼다고 말합니다. 골목길을 걸을 땐 발소리를 듣기 위해 귀에서 이어폰을 뽑습니다. 골목길에서 음악을 듣는다는 건 욕심입니다. 늦은 시간에 골목을 걸을 땐 스마트폰에 '112' 신고번호나 가족 번호를 눌러 놓고 긴장 상태로 걷습니다.

골목길을 지나 집에 들어가도 마음이 편하지 않습니다. 현관문이 잠길 때까지 문손잡이를 놓지 못합니다. 여자 혼자 사는 걸 들키지 않으려고 현관에 남자 구두를 놓고 창가에 남자 겉옷을 걸어 놓습니다. 채광이 좋은 집도 큰 의미는 없습니다. 항상 창문을 잠그고 커튼을 닫습니다.

공포 반응에 돌아온 반응은 '장난'

강력 범죄로 인한 '공포 방어'에 익숙해 진 여성들에게 돌아온 반응은 무엇이었을까요?

술에 취한 남성들이 장난으로 새벽 시간 초인종을 누르고 문손잡이를 잡아당기는 일도 있습니다. 이런 경험을 한 여성은 트라우마로 밤새 수면장애를 겪기도 했습니다.

통계청의 인구 총조사에 따르면 여성 1인 가구 수는 해마다 늘어 2017년 283만 가구 수에 이르렀습니다. 또 강력범죄 피해자 중 여성의 비율은 89.2%로 남성보다 9배가 많았습니다.

혼자 사는 크랩 여성 팀원 3명이 겪었던 일상 속 범죄 공포와 습관화된 행동들에 관해 이야기해봤습니다.
  • [크랩] ‘누군가 흔드는 손잡이’…습관이 된 ‘공포’
    • 입력 2019.06.10 (18:11)
    크랩
[크랩] ‘누군가 흔드는 손잡이’…습관이 된 ‘공포’
뉴스에 나오는 범죄 대상이 내가 될 수도… 불편하지만, 습관이 된 행동

지난달 28일 서울 신림동에서 귀가하던 여성을 뒤쫓아 집까지 무단 침입하려 했던 30대 남성이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해당 뉴스를 본 혼자 사는 여성들은 남 일 같지 않다고 말합니다.

"민소매를 입고 자는데 경비 아저씨들이 제 방 도어락 번호를 아시더라고요. 무슨 점검 때문에 잠깐 들어오셨대요." 혼자 사는 20대 여성 A 씨는 갑자기 누가 들어올지 모른다는 생각에 집에서도 옷을 편하게 입지 못합니다.

20대 여대생 B 씨도 공강 시간 짐을 챙기기 위해 혼자 살던 원룸촌으로 향하다 골목길 주변에 서 있던 남성과 마주쳤습니다. 그 남성은 여대생에게 딱 달라붙어 "왜 자꾸 통화하느냐? 이쪽으로 가면 너희 집이냐?"며 집 주변까지 따라옵니다. 심지어 밤이 아닌 해가 쨍쨍한 대낮에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혼자 사는 여성들은 범죄대상이 언제든 내가 될 수도 있다는 공포 때문에 일상생활 속 불편한 습관이 생겼다고 말합니다. 골목길을 걸을 땐 발소리를 듣기 위해 귀에서 이어폰을 뽑습니다. 골목길에서 음악을 듣는다는 건 욕심입니다. 늦은 시간에 골목을 걸을 땐 스마트폰에 '112' 신고번호나 가족 번호를 눌러 놓고 긴장 상태로 걷습니다.

골목길을 지나 집에 들어가도 마음이 편하지 않습니다. 현관문이 잠길 때까지 문손잡이를 놓지 못합니다. 여자 혼자 사는 걸 들키지 않으려고 현관에 남자 구두를 놓고 창가에 남자 겉옷을 걸어 놓습니다. 채광이 좋은 집도 큰 의미는 없습니다. 항상 창문을 잠그고 커튼을 닫습니다.

공포 반응에 돌아온 반응은 '장난'

강력 범죄로 인한 '공포 방어'에 익숙해 진 여성들에게 돌아온 반응은 무엇이었을까요?

술에 취한 남성들이 장난으로 새벽 시간 초인종을 누르고 문손잡이를 잡아당기는 일도 있습니다. 이런 경험을 한 여성은 트라우마로 밤새 수면장애를 겪기도 했습니다.

통계청의 인구 총조사에 따르면 여성 1인 가구 수는 해마다 늘어 2017년 283만 가구 수에 이르렀습니다. 또 강력범죄 피해자 중 여성의 비율은 89.2%로 남성보다 9배가 많았습니다.

혼자 사는 크랩 여성 팀원 3명이 겪었던 일상 속 범죄 공포와 습관화된 행동들에 관해 이야기해봤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