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원전사고 정보 공유 강화해야"
입력 2019.06.10 (21:00) 수정 2019.06.10 (23:22)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달에 일어난 
한빛원전 1호기 수동정지 사건으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는데요.
   광주시의회 의원들이
오늘 한빛원전을 방문했습니다.
   의원들은
원전 비상계획구역에
광주를 포함하고
작은 사고에도 상시로 핫라인을
가동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하선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시험가동 중 열 출력이
18%까지 급상승한 한빛원전 1호기,  

   열 출력 제한치의 3.6배에 달했지만
원자로는 12시간 가까이 가동됐습니다.

  광주시와 한빛원전 사이
핫라인이 구축됐지만 
당시 핫라인은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광주지역이 
원전의 '비상계획구역' 기준인
반경 30km 밖인 데다 
사고 등급도 낮았다는 게
원전 측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만 한빛원전에서
크고 작은 사고가 4차례 잇따라
광주 시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장재성/광주시의회 행자위원>
"상당히 광주시민으로 봤을 때 
우려스러운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광주시의회 의원들은
한빛원전을 현장 방문해  
광주가 포함되도록 비상계획구역을 
원전 반경 35km로 확대하는 내용의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비상등급 2단계인 
청색경보부터 작동되는 핫라인을 
단순 사고까지 확대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김용집/광주시의회 행자위원> 
"전남이나 전북 6개 군에 제공하는
 정보들 있지 않습니까. 
그 정도 수준의 정보를 
광주시에도 제공해줬으면 
하는 바람이고요"

   이에 대해 한빛원전 측은
야간시간대에 전화로 알리는 등
정보 공유를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석기영/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장> 
"야간에 일어나는 일들은 지자체나
 특히 시민안전실에도 팩스가 가도 
내용을 모를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조금 보완을 해가지고"

  광주시의회는 또
광주시에도 원전 전문인력을 확충해 
정부와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도록 요구할 방침입니다.
   KBS뉴스 하선아입니다.
 
  • "광주, 원전사고 정보 공유 강화해야"
    • 입력 2019-06-10 21:00:38
    • 수정2019-06-10 23:22:56
    뉴스9(순천)
<앵커멘트>
지난달에 일어난 
한빛원전 1호기 수동정지 사건으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는데요.
   광주시의회 의원들이
오늘 한빛원전을 방문했습니다.
   의원들은
원전 비상계획구역에
광주를 포함하고
작은 사고에도 상시로 핫라인을
가동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하선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시험가동 중 열 출력이
18%까지 급상승한 한빛원전 1호기,  

   열 출력 제한치의 3.6배에 달했지만
원자로는 12시간 가까이 가동됐습니다.

  광주시와 한빛원전 사이
핫라인이 구축됐지만 
당시 핫라인은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광주지역이 
원전의 '비상계획구역' 기준인
반경 30km 밖인 데다 
사고 등급도 낮았다는 게
원전 측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만 한빛원전에서
크고 작은 사고가 4차례 잇따라
광주 시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장재성/광주시의회 행자위원>
"상당히 광주시민으로 봤을 때 
우려스러운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광주시의회 의원들은
한빛원전을 현장 방문해  
광주가 포함되도록 비상계획구역을 
원전 반경 35km로 확대하는 내용의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비상등급 2단계인 
청색경보부터 작동되는 핫라인을 
단순 사고까지 확대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김용집/광주시의회 행자위원> 
"전남이나 전북 6개 군에 제공하는
 정보들 있지 않습니까. 
그 정도 수준의 정보를 
광주시에도 제공해줬으면 
하는 바람이고요"

   이에 대해 한빛원전 측은
야간시간대에 전화로 알리는 등
정보 공유를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석기영/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장> 
"야간에 일어나는 일들은 지자체나
 특히 시민안전실에도 팩스가 가도 
내용을 모를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조금 보완을 해가지고"

  광주시의회는 또
광주시에도 원전 전문인력을 확충해 
정부와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도록 요구할 방침입니다.
   KBS뉴스 하선아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