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수화상병 확진 21곳으로 늘어…24곳 정밀검사 중
입력 2019.06.10 (21:04) 충주
지난달 24일 충주에서 발생한 과수화상병이
제천과 음성으로 확산하면서
확진 판정 농가가 21곳으로 늘었습니다.
충청북도는
지금까지 충주 17곳,제천 4곳의 과수농가가
화상병 확진 판정을 받아
닷새만에 두 배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의심 신고가 접수돼 정밀검사 중인 과수원도
충주 15곳, 제천 7곳, 음성 2곳 등
24곳에 이르고 있습니다.
충청북도와 해당 지자체는
확진 판정을 받은 농가의 과수를 매몰 처리하는 한편 역학조사를 통해 다른 지역으로의 확산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 과수화상병 확진 21곳으로 늘어…24곳 정밀검사 중
    • 입력 2019-06-10 21:04:18
    충주
지난달 24일 충주에서 발생한 과수화상병이
제천과 음성으로 확산하면서
확진 판정 농가가 21곳으로 늘었습니다.
충청북도는
지금까지 충주 17곳,제천 4곳의 과수농가가
화상병 확진 판정을 받아
닷새만에 두 배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의심 신고가 접수돼 정밀검사 중인 과수원도
충주 15곳, 제천 7곳, 음성 2곳 등
24곳에 이르고 있습니다.
충청북도와 해당 지자체는
확진 판정을 받은 농가의 과수를 매몰 처리하는 한편 역학조사를 통해 다른 지역으로의 확산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