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연혁에 김원봉 추가 검토…“역사적 사실은 기록 필요”
입력 2019.06.10 (21:15) 수정 2019.06.10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 이후 연일 논쟁의 인물로 떠오른 약산 김원봉 선생에 대해, 청와대는 서훈은 불가능하다, 서훈 규정을 고칠 생각도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나 국방부는 역사적 사실은 사실대로 기록할 필요가 있다며, 김원봉 관련 서술을 군 연혁에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봄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방부가 기술한 우리 군의 연혁입니다.

창군 시점을 1945년으로 잡고 있습니다.

광복 이전 연혁은 간략히 서술했습니다.

지난해 8월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는 광복 이전 역사도 폭넓게 창군 과정으로 보고 군 연혁을 대폭 보강하자고 건의합니다.

우리 군의 정통성이 의병에서 독립군, 광복군으로 이어져 왔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1897년 대한제국 선포부터 1945년 광복까지 군 편제의 중요한 변화와 주요 전투 등 역사적 사실 100여 건을 추가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바로 여기에 김원봉 관련 내용 3건도 포함됐습니다.

조선의용대 결성과 김원봉의 광복군 합류, 그리고 김원봉이 영국군 대표를 만나 연락대 파견 협정을 체결했다는 내용입니다.

국방부는 이 내용을 군 연혁에 넣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원봉이 1948년 월북해 국가검열상과 노동상을 지내는 등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했지만, 광복 전 독립운동을 하며 우리 군 창군에 이바지한 부분은 사실대로 반영하겠다는 겁니다.

[최현수/국방부 대변인 : "김원봉의 활동에 대해서는 역사적인 사실의 부분에 근거한 부분이라면 그것은 기록의 필요성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현충일 추념사 이후 김원봉에 대한 서훈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진화에 나섰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한 자는 서훈 대상에서 제외하는 현행 규정상 김원봉 서훈은 불가능하고, 이 규정을 당장 고칠 의사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또 김원봉이 이끌었던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 사업에도 정부 예산 지원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국방부 연혁에 김원봉 추가 검토…“역사적 사실은 기록 필요”
    • 입력 2019-06-10 21:17:21
    • 수정2019-06-10 22:09:01
    뉴스 9
[앵커]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 이후 연일 논쟁의 인물로 떠오른 약산 김원봉 선생에 대해, 청와대는 서훈은 불가능하다, 서훈 규정을 고칠 생각도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나 국방부는 역사적 사실은 사실대로 기록할 필요가 있다며, 김원봉 관련 서술을 군 연혁에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봄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방부가 기술한 우리 군의 연혁입니다.

창군 시점을 1945년으로 잡고 있습니다.

광복 이전 연혁은 간략히 서술했습니다.

지난해 8월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는 광복 이전 역사도 폭넓게 창군 과정으로 보고 군 연혁을 대폭 보강하자고 건의합니다.

우리 군의 정통성이 의병에서 독립군, 광복군으로 이어져 왔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1897년 대한제국 선포부터 1945년 광복까지 군 편제의 중요한 변화와 주요 전투 등 역사적 사실 100여 건을 추가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바로 여기에 김원봉 관련 내용 3건도 포함됐습니다.

조선의용대 결성과 김원봉의 광복군 합류, 그리고 김원봉이 영국군 대표를 만나 연락대 파견 협정을 체결했다는 내용입니다.

국방부는 이 내용을 군 연혁에 넣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원봉이 1948년 월북해 국가검열상과 노동상을 지내는 등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했지만, 광복 전 독립운동을 하며 우리 군 창군에 이바지한 부분은 사실대로 반영하겠다는 겁니다.

[최현수/국방부 대변인 : "김원봉의 활동에 대해서는 역사적인 사실의 부분에 근거한 부분이라면 그것은 기록의 필요성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현충일 추념사 이후 김원봉에 대한 서훈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진화에 나섰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한 자는 서훈 대상에서 제외하는 현행 규정상 김원봉 서훈은 불가능하고, 이 규정을 당장 고칠 의사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또 김원봉이 이끌었던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 사업에도 정부 예산 지원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