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양 폐기물 업체서 불...플라스틱 진화에 어려움
입력 2019.06.10 (21:53) 순천

 오늘 오전 3시 40분쯤

광양시 광양읍 초남리의

한 폐기물 처리 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큰 불길은 20여 분 만에 잡혔지만 

플라스틱 폐기물 등에 

남아 있는 불이 꺼지지 않으면서 

오늘 저녁까지 진화 작업이 이어졌습니다. 



   이 불로 공장에 쌓인 

폐기물 40여 톤 가운데 상당수와 

150㎡ 크기의 창고가 탔습니다. 



   경찰은 지난 7일에도

같은 공장에 쌓인 폐기물에서 

불이 난 점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입니다.(끝)


  • 광양 폐기물 업체서 불...플라스틱 진화에 어려움
    • 입력 2019-06-10 21:53:04
    순천

 오늘 오전 3시 40분쯤

광양시 광양읍 초남리의

한 폐기물 처리 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큰 불길은 20여 분 만에 잡혔지만 

플라스틱 폐기물 등에 

남아 있는 불이 꺼지지 않으면서 

오늘 저녁까지 진화 작업이 이어졌습니다. 



   이 불로 공장에 쌓인 

폐기물 40여 톤 가운데 상당수와 

150㎡ 크기의 창고가 탔습니다. 



   경찰은 지난 7일에도

같은 공장에 쌓인 폐기물에서 

불이 난 점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입니다.(끝)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