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원전사고 정보 공유 강화해야"
입력 2019.06.10 (21:56) 수정 2019.06.11 (01:17)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달에 일어난
한빛원전 1호기 수동정지 사건으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는데요.
광주시의회 의원들이
오늘 한빛원전을 방문했습니다.
의원들은
원전 비상계획구역에
광주를 포함하고
작은 사고에도 상시로 핫라인을
가동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하선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시험가동 중 열 출력이
18%까지 급상승한 한빛원전 1호기,

열 출력 제한치의 3.6배에 달했지만
원자로는 12시간 가까이 가동됐습니다.

광주시와 한빛원전 사이
핫라인이 구축됐지만
당시 핫라인은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광주지역이
원전의 '비상계획구역' 기준인
반경 30km 밖인 데다
사고 등급도 낮았다는 게
원전 측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만 한빛원전에서
크고 작은 사고가 4차례 잇따라
광주 시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녹취]장재성/광주시의회 행자위원
"상당히 광주시민으로 봤을 때 우려스러운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광주시의회 의원들은
한빛원전을 현장 방문해
광주가 포함되도록 비상계획구역을
원전 반경 35km로 확대하는 내용의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비상등급 2단계인
청색경보부터 작동되는 핫라인을
단순 사고까지 확대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김용집/광주시의회 행자위원 
"전남이나 전북 6개 군에 제공하는 정보들 있지 않습니까. 그 정도 수준의 정보를 광주시에도 제공해줬으면 하는 바람이고요"

이에 대해 한빛원전 측은
야간시간대에 전화로 알리는 등
정보 공유를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석기영/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장 
"야간에 일어나는 일들은 지자체나 특히 시민안전실에도 팩스가 가도 내용을 모를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조금 보완을 해가지고"

광주시의회는 또
광주시에도 원전 전문인력을 확충해
정부와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도록 요구할 방침입니다.
KBS뉴스 하선아입니다.
  • "광주, 원전사고 정보 공유 강화해야"
    • 입력 2019-06-10 21:56:22
    • 수정2019-06-11 01:17:41
    뉴스9(광주)
[앵커멘트]
지난달에 일어난
한빛원전 1호기 수동정지 사건으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는데요.
광주시의회 의원들이
오늘 한빛원전을 방문했습니다.
의원들은
원전 비상계획구역에
광주를 포함하고
작은 사고에도 상시로 핫라인을
가동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하선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시험가동 중 열 출력이
18%까지 급상승한 한빛원전 1호기,

열 출력 제한치의 3.6배에 달했지만
원자로는 12시간 가까이 가동됐습니다.

광주시와 한빛원전 사이
핫라인이 구축됐지만
당시 핫라인은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광주지역이
원전의 '비상계획구역' 기준인
반경 30km 밖인 데다
사고 등급도 낮았다는 게
원전 측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만 한빛원전에서
크고 작은 사고가 4차례 잇따라
광주 시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녹취]장재성/광주시의회 행자위원
"상당히 광주시민으로 봤을 때 우려스러운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광주시의회 의원들은
한빛원전을 현장 방문해
광주가 포함되도록 비상계획구역을
원전 반경 35km로 확대하는 내용의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비상등급 2단계인
청색경보부터 작동되는 핫라인을
단순 사고까지 확대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김용집/광주시의회 행자위원 
"전남이나 전북 6개 군에 제공하는 정보들 있지 않습니까. 그 정도 수준의 정보를 광주시에도 제공해줬으면 하는 바람이고요"

이에 대해 한빛원전 측은
야간시간대에 전화로 알리는 등
정보 공유를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석기영/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장 
"야간에 일어나는 일들은 지자체나 특히 시민안전실에도 팩스가 가도 내용을 모를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조금 보완을 해가지고"

광주시의회는 또
광주시에도 원전 전문인력을 확충해
정부와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도록 요구할 방침입니다.
KBS뉴스 하선아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