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쓰레기 대란 우려 커
입력 2019.06.10 (21:56) 수정 2019.06.11 (01:17)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나주 고형폐기물,
SRF 열병합발전소의 가동 중단이
장기화되면서
광주지역의 쓰레기 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양과동 매립장의
쓰레기 반입량이 두 배나 늘었고
재활용 쓰레기 수거 업체들의
경영난도 심각해
폐업 위기에 처했기 때문입니다.
김해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광주 아파트 450곳에서 나오는
재활용 쓰레기를 처리하는 업쳅니다.

쓰레기가 가득 차서
작업 차량이 겨우 움직일 정도의 공간만
남아 있습니다.

하루에 100톤을 처리하는
이 업체에서 재활용되지 못하고 말 그대로
쓰레기로 처리되는 양은 30톤인데요,

대부분, 음식물이 묻은
폐비닐과 용기륩니다.

이 쓰레기들은
SRF 연료로 만들어지지도 못하고 있고,
지난달부터는 양과동 위생 매립장 반입도 금지돼 이렇게 적치돼 있습니다.

태울 수 있는 쓰레기,
가연성 폐기물이 이렇게 쌓여 있는 건
쓰레기를 에너지 연료로 만드는
광주 SRF 시설의 가동이
1년 이상 중단됐기 때문입니다.

나주 열병합 발전소가
주민 반대로 가동을 멈추면서
광주 SRF 연료를 공급받을 수
없게 된 겁니다.

이런 사이 양과동 위생매립장에
반입된 쓰레기양이 두 배나 늘면서
매립장 사용 연한은 7년이나 줄었습니다.

급기야 광주환경공단은
지난달부터 소각 가능한 가연성 폐기물의
반입을 금지했습니다.

[녹취]광주 자원환경 담당 공무원
"계속해서 (매립장) 수명이 줄어들고 있는 중이거든요. 약 30년 정도가 줄어드는 물량이라 그래서 민간업체에서 발생하는 잔재물들 반입을 못하게 "

문제는 재활용 쓰레기의 처리비용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업체들의 경영난이 심각하다는 점입니다.

재활용 쓰레기를 매립할 때는
비용이 톤당 2만 원에 불과하지만
소각하면 20만 원 안팎으로
10배 넘습니다.

여기에 광주지역 민간 소각장은
2곳에 불과해 처리량도 포화상태입니다.

[인터뷰]박찬익 대표 / 00환경
" 근근이 운영하고 있었는데 지금은 폐기물 처리비가 10배 정도 올라버렸으니까 어려움이 많습니다. 그도저도 안되면 사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

광주시는
뾰족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채
오는 17일에 열릴 예정인
나주 SRF 민관협력 거버넌스의
9차 회의 결과만 주목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해정입니다.
  • 광주 쓰레기 대란 우려 커
    • 입력 2019-06-10 21:56:53
    • 수정2019-06-11 01:17:27
    뉴스9(광주)
[앵커멘트]
나주 고형폐기물,
SRF 열병합발전소의 가동 중단이
장기화되면서
광주지역의 쓰레기 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양과동 매립장의
쓰레기 반입량이 두 배나 늘었고
재활용 쓰레기 수거 업체들의
경영난도 심각해
폐업 위기에 처했기 때문입니다.
김해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광주 아파트 450곳에서 나오는
재활용 쓰레기를 처리하는 업쳅니다.

쓰레기가 가득 차서
작업 차량이 겨우 움직일 정도의 공간만
남아 있습니다.

하루에 100톤을 처리하는
이 업체에서 재활용되지 못하고 말 그대로
쓰레기로 처리되는 양은 30톤인데요,

대부분, 음식물이 묻은
폐비닐과 용기륩니다.

이 쓰레기들은
SRF 연료로 만들어지지도 못하고 있고,
지난달부터는 양과동 위생 매립장 반입도 금지돼 이렇게 적치돼 있습니다.

태울 수 있는 쓰레기,
가연성 폐기물이 이렇게 쌓여 있는 건
쓰레기를 에너지 연료로 만드는
광주 SRF 시설의 가동이
1년 이상 중단됐기 때문입니다.

나주 열병합 발전소가
주민 반대로 가동을 멈추면서
광주 SRF 연료를 공급받을 수
없게 된 겁니다.

이런 사이 양과동 위생매립장에
반입된 쓰레기양이 두 배나 늘면서
매립장 사용 연한은 7년이나 줄었습니다.

급기야 광주환경공단은
지난달부터 소각 가능한 가연성 폐기물의
반입을 금지했습니다.

[녹취]광주 자원환경 담당 공무원
"계속해서 (매립장) 수명이 줄어들고 있는 중이거든요. 약 30년 정도가 줄어드는 물량이라 그래서 민간업체에서 발생하는 잔재물들 반입을 못하게 "

문제는 재활용 쓰레기의 처리비용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업체들의 경영난이 심각하다는 점입니다.

재활용 쓰레기를 매립할 때는
비용이 톤당 2만 원에 불과하지만
소각하면 20만 원 안팎으로
10배 넘습니다.

여기에 광주지역 민간 소각장은
2곳에 불과해 처리량도 포화상태입니다.

[인터뷰]박찬익 대표 / 00환경
" 근근이 운영하고 있었는데 지금은 폐기물 처리비가 10배 정도 올라버렸으니까 어려움이 많습니다. 그도저도 안되면 사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

광주시는
뾰족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채
오는 17일에 열릴 예정인
나주 SRF 민관협력 거버넌스의
9차 회의 결과만 주목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해정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