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신질환 운전자 교통사고 잇따라…대책 시급
입력 2019.06.10 (22:01) 수정 2019.06.10 (23:30)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최근
치매나 조현병 같은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운전자들로 인한
교통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현재로선
사고를 막을 방법이
마땅치 않은 게 현실입니다.
조휴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달 초 대전-당진고속도롭니다.

40대 조현병 환자가 몰던 화물차가
마주오던 승용차와 정면 충돌합니다.

화물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와 세 살 난 아들,
맞은편 차량 운전자까지
모두 3명이 숨졌습니다.

----- 화면 전환 ------

원주의 고속도로에서도
역주행 차량이 나타났습니다.

정상 주행 차량이 급히 방향을 틀어
가까스로 충돌은 피했습니다.

운전자는 50대 치매 환자였습니다.


도로교통공단은 각 지역별 면허시험장에서
신체적 결함이 있거나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운전자를 대상으로 수시 적성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수시적성검사만으론
사고 위험을 막기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우선, 말만 수시지
실제 검사는 1년에 한 번만 합니다.

또, 길게는 10개월까지
검사를 미룰 수도 있습니다.

김도훈/한림대춘천성심병원 정신과 교수/[인터뷰]
"환청이나 망상이나 이런 것들이 심한 경우엔
자기가 조절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위험한 상황이 있을 수는 있겠어요."

통계상
대한민국 국민의 1%는
조현병 환자이고.
60살 이상 성인의 10%는 치매 환잡니다.

정신 질환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보다 적극적인 대책이 요구되는 이윱니다.

KBS뉴스 조휴연입니다.(끝)
  • 정신질환 운전자 교통사고 잇따라…대책 시급
    • 입력 2019-06-10 22:01:11
    • 수정2019-06-10 23:30:13
    뉴스9(춘천)
[앵커멘트]

최근
치매나 조현병 같은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운전자들로 인한
교통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현재로선
사고를 막을 방법이
마땅치 않은 게 현실입니다.
조휴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달 초 대전-당진고속도롭니다.

40대 조현병 환자가 몰던 화물차가
마주오던 승용차와 정면 충돌합니다.

화물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와 세 살 난 아들,
맞은편 차량 운전자까지
모두 3명이 숨졌습니다.

----- 화면 전환 ------

원주의 고속도로에서도
역주행 차량이 나타났습니다.

정상 주행 차량이 급히 방향을 틀어
가까스로 충돌은 피했습니다.

운전자는 50대 치매 환자였습니다.


도로교통공단은 각 지역별 면허시험장에서
신체적 결함이 있거나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운전자를 대상으로 수시 적성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수시적성검사만으론
사고 위험을 막기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우선, 말만 수시지
실제 검사는 1년에 한 번만 합니다.

또, 길게는 10개월까지
검사를 미룰 수도 있습니다.

김도훈/한림대춘천성심병원 정신과 교수/[인터뷰]
"환청이나 망상이나 이런 것들이 심한 경우엔
자기가 조절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위험한 상황이 있을 수는 있겠어요."

통계상
대한민국 국민의 1%는
조현병 환자이고.
60살 이상 성인의 10%는 치매 환잡니다.

정신 질환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보다 적극적인 대책이 요구되는 이윱니다.

KBS뉴스 조휴연입니다.(끝)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