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령 해저터널 7년만에 관통
입력 2019.06.10 (19:40)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국내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인

'보령 해저터널'이 착공 7년만에

상·하행 모두 뚫렸습니다.



터널 길이만 6.9km로

세계에서 5번째로 긴 해저터널인데

오는 2021년 정식 개통됩니다.



조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펙트1]하나 둘 셋..발파



폭발음과 함께

터널 중간에 막혔던 흙이 뚫립니다.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서해의 섬 원산도를 잇는

국도 77호선 보령 해저터널이

관통되는 순간입니다.



2012년 11월

보령과 원산도 방향에서

동시에 터널 굴착 공사가 시작된 뒤

지난 2월 상행선에 이어

7년 만에 하행선도 관통됐습니다.



총연장 6,927m의 보령 해저터널은

일본 도쿄

아쿠아라인 9.5㎞ 등에 이어

세계에서 5번째로 긴 해저터널입니다.



국내에서는 기존에 가장 긴

인천 북항터널 5.46㎞보다

약 1.5㎞ 더 깁니다.



특히 해수면에서

최대 80미터 아래에 건설되면서

바닷물 유입 방지와 터널 안전 확보를 위한 다양한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이상빈 보령 해저터널 건설공사 감리단장[인터뷰]

"콘크리트 두께도 육상(터널)보다는

30cm에서 10cm이상 크게 40cm이상으로

하고, 강도도 21메가 파스칼에서 40메가

파스칼로 상당히 고강도로 했습니다."



또 양쪽에서 굴착한 해저 터널이

중간 지점에서 만나도록

정확히 중심선을 맞춰 관통하는

성과를 냈습니다.



이곳 해저터널이 포함된

보령에서 태안을 연결하는 도로공사가

끝나면 기존에 1시간 30분 걸리던 길이

10분으로 단축됩니다.



보령 해저터널이

양방향 관통됨에 따라

2021년 개통 예정인 대천항에서

원산도 전체 구간 8㎞ 도로공사와



해저터널과 연결되는

1.8km의 해상교량을 포함한

보령 원산도와 태안 안면도 구간

6.1km 도로 공사도 탄력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 보령 해저터널 7년만에 관통
    • 입력 2019-06-11 00:58:59
    뉴스9(대전)
[앵커멘트]

국내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인

'보령 해저터널'이 착공 7년만에

상·하행 모두 뚫렸습니다.



터널 길이만 6.9km로

세계에서 5번째로 긴 해저터널인데

오는 2021년 정식 개통됩니다.



조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펙트1]하나 둘 셋..발파



폭발음과 함께

터널 중간에 막혔던 흙이 뚫립니다.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서해의 섬 원산도를 잇는

국도 77호선 보령 해저터널이

관통되는 순간입니다.



2012년 11월

보령과 원산도 방향에서

동시에 터널 굴착 공사가 시작된 뒤

지난 2월 상행선에 이어

7년 만에 하행선도 관통됐습니다.



총연장 6,927m의 보령 해저터널은

일본 도쿄

아쿠아라인 9.5㎞ 등에 이어

세계에서 5번째로 긴 해저터널입니다.



국내에서는 기존에 가장 긴

인천 북항터널 5.46㎞보다

약 1.5㎞ 더 깁니다.



특히 해수면에서

최대 80미터 아래에 건설되면서

바닷물 유입 방지와 터널 안전 확보를 위한 다양한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이상빈 보령 해저터널 건설공사 감리단장[인터뷰]

"콘크리트 두께도 육상(터널)보다는

30cm에서 10cm이상 크게 40cm이상으로

하고, 강도도 21메가 파스칼에서 40메가

파스칼로 상당히 고강도로 했습니다."



또 양쪽에서 굴착한 해저 터널이

중간 지점에서 만나도록

정확히 중심선을 맞춰 관통하는

성과를 냈습니다.



이곳 해저터널이 포함된

보령에서 태안을 연결하는 도로공사가

끝나면 기존에 1시간 30분 걸리던 길이

10분으로 단축됩니다.



보령 해저터널이

양방향 관통됨에 따라

2021년 개통 예정인 대천항에서

원산도 전체 구간 8㎞ 도로공사와



해저터널과 연결되는

1.8km의 해상교량을 포함한

보령 원산도와 태안 안면도 구간

6.1km 도로 공사도 탄력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