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1세대 여성운동가이자 우리 시대 민주주의자”
입력 2019.06.11 (06:03) 수정 2019.06.11 (06: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유럽 3국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 별세에 곧바로 추모의 뜻을 밝혔습니다.

민주주의자이자 여성을 위해 평생을 헌신한 위인을 보내드린다며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정치권도 이희호 여사의 영면을 기원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핀란드를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 별세 소식을 접하고 SNS에 추모 글을 올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가 영부인이기 이전에, 여성 운동에 헌신한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동가였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오늘 여성을 위해 평생을 살아 온 한 명의 위인을 보내드리고 있다"고 애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이희호 여사가 정치인 김대중을 '행동하는 양심'으로 만든 우리 시대의 민주주의자였다고 덧붙였습니다.

순방을 마치는 대로 고인을 뵙겠다고 한 문 대통령은, 고인과 김 전 대통령이 하늘에서 우리의 평화를 응원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치권도 애도의 뜻을 전했습니다.

민주당은 민주주의와 인권운동의 거목이었던 이희호 여사의 삶을 존경심을 담아 추모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여성지도자로서 세상의 등불을 밝혔던 진정한 퍼스트레이디였다면서,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화해와 협력의 시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김 전 대통령을 만나 사무친 그리움을 풀고 한결 같이 행복하기를 바란다며 영면을 기원했습니다.

평화당은 이희호라는 이름이 항상 기억될 것이고, 국민들도 잊지 않을 것이라며 깊은 조의를 표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문 대통령 “1세대 여성운동가이자 우리 시대 민주주의자”
    • 입력 2019-06-11 06:05:24
    • 수정2019-06-11 06:25:08
    뉴스광장 1부
[앵커]

북유럽 3국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 별세에 곧바로 추모의 뜻을 밝혔습니다.

민주주의자이자 여성을 위해 평생을 헌신한 위인을 보내드린다며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정치권도 이희호 여사의 영면을 기원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핀란드를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 별세 소식을 접하고 SNS에 추모 글을 올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가 영부인이기 이전에, 여성 운동에 헌신한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동가였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오늘 여성을 위해 평생을 살아 온 한 명의 위인을 보내드리고 있다"고 애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이희호 여사가 정치인 김대중을 '행동하는 양심'으로 만든 우리 시대의 민주주의자였다고 덧붙였습니다.

순방을 마치는 대로 고인을 뵙겠다고 한 문 대통령은, 고인과 김 전 대통령이 하늘에서 우리의 평화를 응원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치권도 애도의 뜻을 전했습니다.

민주당은 민주주의와 인권운동의 거목이었던 이희호 여사의 삶을 존경심을 담아 추모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여성지도자로서 세상의 등불을 밝혔던 진정한 퍼스트레이디였다면서,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화해와 협력의 시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김 전 대통령을 만나 사무친 그리움을 풀고 한결 같이 행복하기를 바란다며 영면을 기원했습니다.

평화당은 이희호라는 이름이 항상 기억될 것이고, 국민들도 잊지 않을 것이라며 깊은 조의를 표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