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YT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 개선됐지만 부정부패에 여전히 취약”
입력 2019.06.11 (07:01) 수정 2019.06.11 (07:02) 국제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이 개선됐지만, 하루 수천 명의 여행객과 통근자를 실어나르는 여객선은 여전히 부정과 부패에 취약하다'고 뉴욕타임스가 한국의 선박 안전을 평가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10일(현지시간) 서울발 기사에서 한국 정부는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이익을 안전에 우선시하는 문화를 뿌리 뽑겠다고 약속했다면서 그러나 부정·부패가 여객선 여행자들을 계속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한국 정부 관리들이 세월호 참사 이후 해상에서의 안전을 개선하기 위해 강한 처벌 조항 등을 둔 새로운 규정을 채택했지만 규정 위반이 광범위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새 규정에 따라 선박에 적재되는 트럭은 정부 허가를 받은 측정소에서 중량 측정을 받게 돼 있지만 일부 트럭이 이런 규정을 빠져나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양경찰이 지난해 2주간 제주항으로 들어오는 트럭을 비밀리에 감시한 결과, 21대의 트럭이 시간과 비용을 아끼기 위해 항구 주변에서 화물을 추가로 적재한 이후 중량측정을 받지 않았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또, 해경이 정부 허가를 받은 트럭 화물 중량측정소 2곳의 관리들이 중량을 측정하지도 않고 최소 4명의 트럭 운전자들에게 증명서를 발급해준 사실을, 또 지난해 화물 취급 회사 관리가 1천400건 이상의 화물 중량 증명서를 조작한 것을 각각 적발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한국 정부는 검사 및 여객선 수명 연한 강화, 비상시에 대비한 선원 훈련 등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법률과 규정을 제정해 약속을 준수했고 위반 사항에 대한 처벌을 강화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NYT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 개선됐지만 부정부패에 여전히 취약”
    • 입력 2019-06-11 07:01:55
    • 수정2019-06-11 07:02:14
    국제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이 개선됐지만, 하루 수천 명의 여행객과 통근자를 실어나르는 여객선은 여전히 부정과 부패에 취약하다'고 뉴욕타임스가 한국의 선박 안전을 평가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10일(현지시간) 서울발 기사에서 한국 정부는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이익을 안전에 우선시하는 문화를 뿌리 뽑겠다고 약속했다면서 그러나 부정·부패가 여객선 여행자들을 계속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한국 정부 관리들이 세월호 참사 이후 해상에서의 안전을 개선하기 위해 강한 처벌 조항 등을 둔 새로운 규정을 채택했지만 규정 위반이 광범위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새 규정에 따라 선박에 적재되는 트럭은 정부 허가를 받은 측정소에서 중량 측정을 받게 돼 있지만 일부 트럭이 이런 규정을 빠져나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양경찰이 지난해 2주간 제주항으로 들어오는 트럭을 비밀리에 감시한 결과, 21대의 트럭이 시간과 비용을 아끼기 위해 항구 주변에서 화물을 추가로 적재한 이후 중량측정을 받지 않았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또, 해경이 정부 허가를 받은 트럭 화물 중량측정소 2곳의 관리들이 중량을 측정하지도 않고 최소 4명의 트럭 운전자들에게 증명서를 발급해준 사실을, 또 지난해 화물 취급 회사 관리가 1천400건 이상의 화물 중량 증명서를 조작한 것을 각각 적발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한국 정부는 검사 및 여객선 수명 연한 강화, 비상시에 대비한 선원 훈련 등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법률과 규정을 제정해 약속을 준수했고 위반 사항에 대한 처벌을 강화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