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잔반 사용금지 반발…음식 폐기물 수거 대란 오나?
입력 2019.06.11 (07:34) 수정 2019.06.11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해 농가에서 돼지에게 잔반을 먹이지 못하도록 한 정부 방침을 놓고 혼란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사료업체들과 일부 양돈농가에선 제대로 잔반을 가공하면 되는데 왜 금지하냐며 반발하는데요.

갈등이 길어질 경우 잔반 수거 문제를 놓고 대란이 예상됩니다.

박효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폐기물법 반대한다!"]

잔반을 사용하는 양돈농가와 음식 폐기물 사료업체 관계자들이 농식품부 앞에 모였습니다.

정부가 농가에서 잔반을 직접 거둬 먹이는 걸 다음 달부터 금지한 데 이어, 사료로 가공하는 것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자 반발한 겁니다.

양돈농가 250여 곳은 정부가 정책을 철회할 때까지 잔반 수거를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기상/전국음식물사료축산연합회 대표 : "중국하고 우리하고 왜 비교를 합니까? 왜 우리의 잔반 농가가 희생양이 돼야 하는지 그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당장 집단급식을 실시하는 곳에서 혼란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매일 200킬로그램 가까운 잔반이 나오는 이 초등학교도 급히 수거업체 물색에 나섰습니다.

[박지영/숭덕초등학교 영양교사 : "아무런 예고 없이 법적 상황 때문에 이런 일들이 닥치니까 학교 입장에서는 대단히 난감하고 급식에 차질이 많이 빚어집니다."]

여름철엔 특히 폐기물 양이 많은데다 쉽게 부패해 더 큰 문제입니다.

일단은 잔반을 직접 수거해 처리하는 양돈농가에서 수거 중단에 나섰지만, 잔반 사료 처리 업체가 동참할 가능성도 남아 있습니다.

이들이 처리해 온 음식 폐기물의 양은 하루 1,200여 톤, 전체의 8%를 차지합니다.

정부는 오염된 잔반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한 원인인 만큼 사용 금지를 계속 논의한다는 입장이지만, 농민들은 경영난을 이유로 거부하고 있어 음식 폐기물 수거난이 우려됩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 잔반 사용금지 반발…음식 폐기물 수거 대란 오나?
    • 입력 2019-06-11 07:48:57
    • 수정2019-06-11 07:54:30
    뉴스광장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해 농가에서 돼지에게 잔반을 먹이지 못하도록 한 정부 방침을 놓고 혼란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사료업체들과 일부 양돈농가에선 제대로 잔반을 가공하면 되는데 왜 금지하냐며 반발하는데요.

갈등이 길어질 경우 잔반 수거 문제를 놓고 대란이 예상됩니다.

박효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폐기물법 반대한다!"]

잔반을 사용하는 양돈농가와 음식 폐기물 사료업체 관계자들이 농식품부 앞에 모였습니다.

정부가 농가에서 잔반을 직접 거둬 먹이는 걸 다음 달부터 금지한 데 이어, 사료로 가공하는 것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자 반발한 겁니다.

양돈농가 250여 곳은 정부가 정책을 철회할 때까지 잔반 수거를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기상/전국음식물사료축산연합회 대표 : "중국하고 우리하고 왜 비교를 합니까? 왜 우리의 잔반 농가가 희생양이 돼야 하는지 그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당장 집단급식을 실시하는 곳에서 혼란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매일 200킬로그램 가까운 잔반이 나오는 이 초등학교도 급히 수거업체 물색에 나섰습니다.

[박지영/숭덕초등학교 영양교사 : "아무런 예고 없이 법적 상황 때문에 이런 일들이 닥치니까 학교 입장에서는 대단히 난감하고 급식에 차질이 많이 빚어집니다."]

여름철엔 특히 폐기물 양이 많은데다 쉽게 부패해 더 큰 문제입니다.

일단은 잔반을 직접 수거해 처리하는 양돈농가에서 수거 중단에 나섰지만, 잔반 사료 처리 업체가 동참할 가능성도 남아 있습니다.

이들이 처리해 온 음식 폐기물의 양은 하루 1,200여 톤, 전체의 8%를 차지합니다.

정부는 오염된 잔반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한 원인인 만큼 사용 금지를 계속 논의한다는 입장이지만, 농민들은 경영난을 이유로 거부하고 있어 음식 폐기물 수거난이 우려됩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