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시-한빛원전 핫라인 상시 가동해야"
입력 2019.06.11 (08:09) 수정 2019.06.11 (10:19)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지난달 한빛원전 1호기가 수동정지한 이후 지역민들의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광주시의회 의원들이 어제 한빛원전을 찾아, 원전 비상계획구역에 광주를 포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보도에 하선아 기잡니다.




[리포트]



시험가동 중 열 출력이 18%까지 급상승한 한빛원전 1호기,  



열 출력 제한치의 3.6배에 달했지만 원자로는 12시간 가까이 가동됐습니다.



광주시와 한빛원전 사이 핫라인이 구축됐지만 당시 핫라인은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광주지역이 원전의 '비상계획구역' 기준인 반경 30km 밖인 데다 사고 등급도 낮았다는 게 원전 측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만 한빛원전에서 크고 작은 사고가 4차례 잇따라 광주 시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장재성/광주시의회 행자위원>



"상당히 광주시민으로 봤을 때 우려스러운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광주시의회 의원들은 한빛원전을 현장 방문해 광주가 포함되도록 비상계획구역을 원전 반경 35km로 확대하는 내용의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비상등급 2단계인 청색경보부터 작동되는 핫라인을 단순 사고까지 확대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김용집/광주시의회 행자위원>



"전남이나 전북 6개 군에 제공하는 정보들 있지 않습니까. 그 정도 수준의 정보를 광주시에도 제공해줬으면 하는 생각을 가지고있고요."




이에 대해 한빛원전 측은 야간시간대에 전화로 알리는 등 정보 공유를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석기영/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장>



"야간에 일어나는 일들은 지자체나 특히 시민안전실에도 팩스가 가도 내용을 모를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조금 보완을 해가지고 정보를 많이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광주시의회는 또 광주시에도 원전 전문인력을 확충해 정부와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도록 요구할 방침입니다.



KBS뉴스 하선아입니다.


  • "광주시-한빛원전 핫라인 상시 가동해야"
    • 입력 2019-06-11 08:09:17
    • 수정2019-06-11 10:19:45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지난달 한빛원전 1호기가 수동정지한 이후 지역민들의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광주시의회 의원들이 어제 한빛원전을 찾아, 원전 비상계획구역에 광주를 포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보도에 하선아 기잡니다.




[리포트]



시험가동 중 열 출력이 18%까지 급상승한 한빛원전 1호기,  



열 출력 제한치의 3.6배에 달했지만 원자로는 12시간 가까이 가동됐습니다.



광주시와 한빛원전 사이 핫라인이 구축됐지만 당시 핫라인은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광주지역이 원전의 '비상계획구역' 기준인 반경 30km 밖인 데다 사고 등급도 낮았다는 게 원전 측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만 한빛원전에서 크고 작은 사고가 4차례 잇따라 광주 시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장재성/광주시의회 행자위원>



"상당히 광주시민으로 봤을 때 우려스러운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광주시의회 의원들은 한빛원전을 현장 방문해 광주가 포함되도록 비상계획구역을 원전 반경 35km로 확대하는 내용의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비상등급 2단계인 청색경보부터 작동되는 핫라인을 단순 사고까지 확대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김용집/광주시의회 행자위원>



"전남이나 전북 6개 군에 제공하는 정보들 있지 않습니까. 그 정도 수준의 정보를 광주시에도 제공해줬으면 하는 생각을 가지고있고요."




이에 대해 한빛원전 측은 야간시간대에 전화로 알리는 등 정보 공유를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석기영/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장>



"야간에 일어나는 일들은 지자체나 특히 시민안전실에도 팩스가 가도 내용을 모를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조금 보완을 해가지고 정보를 많이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광주시의회는 또 광주시에도 원전 전문인력을 확충해 정부와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도록 요구할 방침입니다.



KBS뉴스 하선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