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부, 대응반 설치해 버스업계 ‘52시간 근로’ 준비
입력 2019.06.11 (09:31) 수정 2019.06.11 (09:49) 경제
버스업계의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국토교통부가 '긴급 대응반'을 설치해 준비에 나섰습니다.

정경훈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버스업체가 기사 채용에 문제가 없는지 미리 살펴 인력충원 등 조치가 최대한 빨리 이뤄지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버스업계와 노조 측의 의견을 계속 듣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응반은 협상이나 파업 등 다양한 상황에 대한 총괄대응과 비상수송대책 등을 마련하고, 근로형태와 노선운영 방식 등 실태조사, 합의 사항 등 이행점검, 운수종사자 인력양성 등의 업무를 담당합니다.

주 52시간 근무제는 다음달 1일부터 300인 이상 버스 운송업체에 먼저 적용되고, 50∼299인 업체는 내년 1월, 5∼49인 업체는 2021년 7월에 각각 적용됩니다.

버스업계에서는 기존의 격일제·복격일제 등 근무가 불가능하고 1일 2교대제 등으로 근무형태를 바꿔야 해 운전기사 인력 부족이 우려됩니다.

국토부가 지난해 전국 버스업계를 전수조사한 결과, 다음달까지 35개 업체가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을 받아 7,343명의 운전기사가 더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력 부족이 가장 심각한 경기도의 경우 300인 이상 사업장 버스가 6,447대로, 전체 시내버스(1만 584대)의 61%에 달합니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 300인 이상 버스 사업장에만 2,250∼3,862명의 운전자를 확보해야 합니다. 300인 이상 사업장의 전체 운전자 1만 2천여 명의 18∼31%를 추가로 채용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경기 지역 시내버스 업체 70여 곳 중 30여 곳이 임단협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첨예한 노사 갈등이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토부, 대응반 설치해 버스업계 ‘52시간 근로’ 준비
    • 입력 2019-06-11 09:31:39
    • 수정2019-06-11 09:49:01
    경제
버스업계의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국토교통부가 '긴급 대응반'을 설치해 준비에 나섰습니다.

정경훈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버스업체가 기사 채용에 문제가 없는지 미리 살펴 인력충원 등 조치가 최대한 빨리 이뤄지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버스업계와 노조 측의 의견을 계속 듣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응반은 협상이나 파업 등 다양한 상황에 대한 총괄대응과 비상수송대책 등을 마련하고, 근로형태와 노선운영 방식 등 실태조사, 합의 사항 등 이행점검, 운수종사자 인력양성 등의 업무를 담당합니다.

주 52시간 근무제는 다음달 1일부터 300인 이상 버스 운송업체에 먼저 적용되고, 50∼299인 업체는 내년 1월, 5∼49인 업체는 2021년 7월에 각각 적용됩니다.

버스업계에서는 기존의 격일제·복격일제 등 근무가 불가능하고 1일 2교대제 등으로 근무형태를 바꿔야 해 운전기사 인력 부족이 우려됩니다.

국토부가 지난해 전국 버스업계를 전수조사한 결과, 다음달까지 35개 업체가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을 받아 7,343명의 운전기사가 더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력 부족이 가장 심각한 경기도의 경우 300인 이상 사업장 버스가 6,447대로, 전체 시내버스(1만 584대)의 61%에 달합니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 300인 이상 버스 사업장에만 2,250∼3,862명의 운전자를 확보해야 합니다. 300인 이상 사업장의 전체 운전자 1만 2천여 명의 18∼31%를 추가로 채용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경기 지역 시내버스 업체 70여 곳 중 30여 곳이 임단협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첨예한 노사 갈등이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