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 재정사업 7개 중 2개 사업만 목표달성
입력 2019.06.11 (09:48) 수정 2019.06.11 (09:52)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작년 추진한 재정사업을 스스로 평가한 결과 다른 부처에 비해 목표 달성도가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1일) 국회 정무위원회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실이 공정위로부터 받은 '2018 회계연도 성과보고서' 자료에 따르면 공정위는 재정사업에 대한 성과지표 7개 가운데 2개만 달성하고, 남은 5개는 달성하지 못해 달성도가 28.6%에 그쳤습니다.

국무조정실 및 국무총리비서실 100%(달성 3개), 국민권익위 100%(초과달성 1개·달성 1개), 금융위원회 66.6%(초과달성 1개·달성 7개·미달성 4개), 국가보훈처 61.5%(달성 8개·미달성 6개) 등 다른 정무위원회 소속 부처에 비하면 저조한 수준입니다.

공정위는 지난해 재정사업과 관련해 ▲ 경쟁제한적 행태와 시장구조를 개선을 통한 시장질서 확립(결산액 150억 원) ▲ 경제적 약자의 권익 보호(결산액 13억 원) ▲ 소비자 권익과 역량 증진을 통한 경제활력제고(결산액 497억 원) 등 3대 전략목표와 하위 4개의 프로그램 목표를 세웠습니다.

평가 세부항목별로는 '경쟁제한적 행태와 시장구조 개선을 위한 제도·관행 개선 건수'는 목표인 9건에서 1건 미달한 8건을 달성했습니다.

특히, 전문가와 민원인 등 150명이 평가한 '공정거래 주요 시책 만족도'는 목표 점수 71.0점(100점 만점)을 넘기지 못했습니다.

독과점, 기업집단 관련 제도 개선이나 시장분석보고서 발간은 성과를 달성했으나, 지난해 공정거래법 전부개정안 국회 제출 이외에 제도개선 실적이 없는 카르텔 분야 제도개선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내부직원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에서도 미흡한 점수를 받았습니다.

'소송수행·법률지원 등에 대한 직원 만족도'와 '전산업무지원 노력에 대한 직원 만족도' 지표 역시 각각 목표치였던 78.4점과 76.7점을 넘기지 못해 달성에 실패했습니다.

모기업과 협력사의 만족도를 평가한 '동반성장업무 추진 만족도'도 목표인 74.5점을 넘기지 못해 달성에 실패했습니다.

하지만 단위사업별 성과지표 24개 가운데 초과달성 4건, 달성 16건 등 20건에서 목표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나 달성도가 83.3%에 달했습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주관적인 평가가 들어가는 만족도 위주로 지표가 설계됐기 때문으로, 추세적으로 점수가 낮아지고 있는데 목표치는 다소 높은 측면이 있다"며 "다만 목표치를 수정하기는 쉽지 않으므로 앞으로 만족도를 끌어올려 달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 공정위 재정사업 7개 중 2개 사업만 목표달성
    • 입력 2019-06-11 09:48:19
    • 수정2019-06-11 09:52:07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작년 추진한 재정사업을 스스로 평가한 결과 다른 부처에 비해 목표 달성도가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1일) 국회 정무위원회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실이 공정위로부터 받은 '2018 회계연도 성과보고서' 자료에 따르면 공정위는 재정사업에 대한 성과지표 7개 가운데 2개만 달성하고, 남은 5개는 달성하지 못해 달성도가 28.6%에 그쳤습니다.

국무조정실 및 국무총리비서실 100%(달성 3개), 국민권익위 100%(초과달성 1개·달성 1개), 금융위원회 66.6%(초과달성 1개·달성 7개·미달성 4개), 국가보훈처 61.5%(달성 8개·미달성 6개) 등 다른 정무위원회 소속 부처에 비하면 저조한 수준입니다.

공정위는 지난해 재정사업과 관련해 ▲ 경쟁제한적 행태와 시장구조를 개선을 통한 시장질서 확립(결산액 150억 원) ▲ 경제적 약자의 권익 보호(결산액 13억 원) ▲ 소비자 권익과 역량 증진을 통한 경제활력제고(결산액 497억 원) 등 3대 전략목표와 하위 4개의 프로그램 목표를 세웠습니다.

평가 세부항목별로는 '경쟁제한적 행태와 시장구조 개선을 위한 제도·관행 개선 건수'는 목표인 9건에서 1건 미달한 8건을 달성했습니다.

특히, 전문가와 민원인 등 150명이 평가한 '공정거래 주요 시책 만족도'는 목표 점수 71.0점(100점 만점)을 넘기지 못했습니다.

독과점, 기업집단 관련 제도 개선이나 시장분석보고서 발간은 성과를 달성했으나, 지난해 공정거래법 전부개정안 국회 제출 이외에 제도개선 실적이 없는 카르텔 분야 제도개선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내부직원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에서도 미흡한 점수를 받았습니다.

'소송수행·법률지원 등에 대한 직원 만족도'와 '전산업무지원 노력에 대한 직원 만족도' 지표 역시 각각 목표치였던 78.4점과 76.7점을 넘기지 못해 달성에 실패했습니다.

모기업과 협력사의 만족도를 평가한 '동반성장업무 추진 만족도'도 목표인 74.5점을 넘기지 못해 달성에 실패했습니다.

하지만 단위사업별 성과지표 24개 가운데 초과달성 4건, 달성 16건 등 20건에서 목표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나 달성도가 83.3%에 달했습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주관적인 평가가 들어가는 만족도 위주로 지표가 설계됐기 때문으로, 추세적으로 점수가 낮아지고 있는데 목표치는 다소 높은 측면이 있다"며 "다만 목표치를 수정하기는 쉽지 않으므로 앞으로 만족도를 끌어올려 달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