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관조사위 “ESS 화재,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등 4~5가지 원인 복합 작용”
입력 2019.06.11 (10:56) 수정 2019.06.11 (10:58) 경제
지난해부터 전국 20여 곳에서 잇따른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는 제조결함과 관리부실, 설치 부주의 등 4~5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11일)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위원장 김정훈 교수)가 약 5개월에 걸쳐 조사한 결과를 공개하고 화재 재발 방지와 ESS 산업 지원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ESS 분야의 학계, 연구소, 시험인증기관 등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된 조사위는 올 1월부터 화재 현장 23곳에서 조사와 자료분석, 76개 항목의 시험·실증 등을 거쳤습니다.

분석 결과, 전체 23건의 화재사고 중 14건은 충전완료 후 대기중에 발생했고, 6건은 충방전 과정에서 났고, 설치·시공 중에는 3건이 발생했습니다.

조사위는 화재 원인으로 ▲ 배터리 보호 시스템 미흡 ▲ 운용관리 부실 ▲ 설치 부주의 ▲ 통합관리체계 부족 등 4가지를 꼽았습니다.

일부 배터리셀의 제조상 결함도 발견됐지만 이는 화재 원인으로 확인되지는 않았다고 조사위는 밝혔습니다. 다만 제조결함이 있는 상황에서 만충상태가 지속적으로 유지되면 화재발생 가능성은 높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첫 번째 원인으로 지목된 배터리 보호장치의 경우, 합선 등에 의해 큰 전류나 전압이 한꺼번에 흐르는 전기적 충격이 가해졌을 때 제대로 작동하지 못해 화재가 날 수 있는 것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랙 퓨즈, 직류접촉기, 버스바 등 배터리 보호시스템이 전기충격을 차단하지 못하거나 성능이 저하돼 폭발했다는 것입니다.

ESS를 설치해 놓고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도 화재가 날 수 있다고 조사위는 지적했습니다.

ESS가 태양광이나 풍력발전 설비와 함께 바닷가나 산골짜기 등에 설치된 경우, 일교차로 이슬이 맺히고 다량의 먼지 등에 노출돼 절연이 파괴된 결과 불꽃이 튀기는 등 화재가 발생할 수 있었던 것으로 조사위는 확인했습니다.

이와함께 ESS 설치시 배터리 보관불량 등 부주의로도 화재가 발생할 수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ESS를 이루는 배터리, 전력변환장치(PCS), 소프트웨어 등 개별설비들이 한몸처럼 설계, 또는 운용되지 않은 것은 네번째 요인으로 지적됐습니다. 하나의 통합된 시스템으로 운용되지 않다 보니 화재를 예방하거나 일부 발화가 전체 큰불로 번지는 것을 막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산업부는 제조·설치·운용·소방 등 단계별로 강화된 ESS 안전 대책도 발표했습니다.

먼저 ESS를 소방시설이 의무화되는 특정소방대상물로 지정해 화재 발생 시 피해를 최소화하고, 가동 중단된 522곳을 위험성의 경중에 따라 옥외이전 할 것은 이전하고 방화벽을 설치하는 등 안전조치를 취하고 이행 여부를 점검할 예정입니다.

ESS는 전기를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내보내는 장치로,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 확대및 지원 정책에 따라 2017년부터 급격히 확대, 국내 1490여 사업장에 설치됐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5월부터 23차례에 걸쳐 화재가 잇따라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자 정부는 지난해 말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된 ESS에 대한 가동중단을 요청하고, 지난 1월에는 민간사업장에도 별도의 전용 건물이 설치되지 않았을 경우 원칙적으로 가동을 중단해달라고 권고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관조사위 “ESS 화재,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등 4~5가지 원인 복합 작용”
    • 입력 2019-06-11 10:56:55
    • 수정2019-06-11 10:58:13
    경제
지난해부터 전국 20여 곳에서 잇따른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는 제조결함과 관리부실, 설치 부주의 등 4~5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11일)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위원장 김정훈 교수)가 약 5개월에 걸쳐 조사한 결과를 공개하고 화재 재발 방지와 ESS 산업 지원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ESS 분야의 학계, 연구소, 시험인증기관 등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된 조사위는 올 1월부터 화재 현장 23곳에서 조사와 자료분석, 76개 항목의 시험·실증 등을 거쳤습니다.

분석 결과, 전체 23건의 화재사고 중 14건은 충전완료 후 대기중에 발생했고, 6건은 충방전 과정에서 났고, 설치·시공 중에는 3건이 발생했습니다.

조사위는 화재 원인으로 ▲ 배터리 보호 시스템 미흡 ▲ 운용관리 부실 ▲ 설치 부주의 ▲ 통합관리체계 부족 등 4가지를 꼽았습니다.

일부 배터리셀의 제조상 결함도 발견됐지만 이는 화재 원인으로 확인되지는 않았다고 조사위는 밝혔습니다. 다만 제조결함이 있는 상황에서 만충상태가 지속적으로 유지되면 화재발생 가능성은 높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첫 번째 원인으로 지목된 배터리 보호장치의 경우, 합선 등에 의해 큰 전류나 전압이 한꺼번에 흐르는 전기적 충격이 가해졌을 때 제대로 작동하지 못해 화재가 날 수 있는 것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랙 퓨즈, 직류접촉기, 버스바 등 배터리 보호시스템이 전기충격을 차단하지 못하거나 성능이 저하돼 폭발했다는 것입니다.

ESS를 설치해 놓고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도 화재가 날 수 있다고 조사위는 지적했습니다.

ESS가 태양광이나 풍력발전 설비와 함께 바닷가나 산골짜기 등에 설치된 경우, 일교차로 이슬이 맺히고 다량의 먼지 등에 노출돼 절연이 파괴된 결과 불꽃이 튀기는 등 화재가 발생할 수 있었던 것으로 조사위는 확인했습니다.

이와함께 ESS 설치시 배터리 보관불량 등 부주의로도 화재가 발생할 수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ESS를 이루는 배터리, 전력변환장치(PCS), 소프트웨어 등 개별설비들이 한몸처럼 설계, 또는 운용되지 않은 것은 네번째 요인으로 지적됐습니다. 하나의 통합된 시스템으로 운용되지 않다 보니 화재를 예방하거나 일부 발화가 전체 큰불로 번지는 것을 막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산업부는 제조·설치·운용·소방 등 단계별로 강화된 ESS 안전 대책도 발표했습니다.

먼저 ESS를 소방시설이 의무화되는 특정소방대상물로 지정해 화재 발생 시 피해를 최소화하고, 가동 중단된 522곳을 위험성의 경중에 따라 옥외이전 할 것은 이전하고 방화벽을 설치하는 등 안전조치를 취하고 이행 여부를 점검할 예정입니다.

ESS는 전기를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내보내는 장치로,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 확대및 지원 정책에 따라 2017년부터 급격히 확대, 국내 1490여 사업장에 설치됐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5월부터 23차례에 걸쳐 화재가 잇따라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자 정부는 지난해 말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된 ESS에 대한 가동중단을 요청하고, 지난 1월에는 민간사업장에도 별도의 전용 건물이 설치되지 않았을 경우 원칙적으로 가동을 중단해달라고 권고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