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8월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 운영
입력 2019.06.11 (11:01) 수정 2019.06.11 (11:10)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동물 등록을 활성화하고 동물 등록 정보를 갱신하기 위해 다음 달부터 8월까지 두 달 동안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합니다.

지금은 주택과 준주택 등에서 반려의 목적으로 기르는 개에 대해서만 지자체에 등록하는 것이 의무화돼 있으며, 시·군·구청과 동물등록대행기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서 등록과 변경 업무를 처리할 수 있습니다.

이번 자진신고 기간 내에 동물등록을 하거나, 소유자 정보와 무선식별장치 재발급 등 등록동물의 변경 정보를 신고할 경우, '동물보호법'에 따른 과태료 벌칙이 면제됩니다.

농식품부는 자진신고기간 이후인 9월부터는 시․군․구별로 동물 미등록자, 동물 정보 변경 미신고자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각각 100만 원 이하와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농식품부는 이와 함께 동물 구매 즉시 등록을 할 수 있도록 내년 3월부터 의무 등록 월령을 현행 3개월령에서 동물판매업체 판매 가능 시점인 2개월령으로 조정하는 등 동물 등록 관련 불편을 해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실·유기동물와 발생과 관리 공백 최소화하기 위해 경비견과 수렵견 등 반려목적 이외의 경우도 등록대상에 포함하는 등 등록 대상 동물의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한편 고양이에 대해서는 지난해 2월 시작된 동물등록 시범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등록방식․기준 월령 등을 검토해 나갈 예정입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전문가, 동물보호 단체 등과 논의를 통해 이번 공개한 제도개선방안을 포함해 동물 등록, 변경신고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7~8월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 운영
    • 입력 2019-06-11 11:01:36
    • 수정2019-06-11 11:10:45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동물 등록을 활성화하고 동물 등록 정보를 갱신하기 위해 다음 달부터 8월까지 두 달 동안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합니다.

지금은 주택과 준주택 등에서 반려의 목적으로 기르는 개에 대해서만 지자체에 등록하는 것이 의무화돼 있으며, 시·군·구청과 동물등록대행기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서 등록과 변경 업무를 처리할 수 있습니다.

이번 자진신고 기간 내에 동물등록을 하거나, 소유자 정보와 무선식별장치 재발급 등 등록동물의 변경 정보를 신고할 경우, '동물보호법'에 따른 과태료 벌칙이 면제됩니다.

농식품부는 자진신고기간 이후인 9월부터는 시․군․구별로 동물 미등록자, 동물 정보 변경 미신고자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각각 100만 원 이하와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농식품부는 이와 함께 동물 구매 즉시 등록을 할 수 있도록 내년 3월부터 의무 등록 월령을 현행 3개월령에서 동물판매업체 판매 가능 시점인 2개월령으로 조정하는 등 동물 등록 관련 불편을 해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실·유기동물와 발생과 관리 공백 최소화하기 위해 경비견과 수렵견 등 반려목적 이외의 경우도 등록대상에 포함하는 등 등록 대상 동물의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한편 고양이에 대해서는 지난해 2월 시작된 동물등록 시범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등록방식․기준 월령 등을 검토해 나갈 예정입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전문가, 동물보호 단체 등과 논의를 통해 이번 공개한 제도개선방안을 포함해 동물 등록, 변경신고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