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총리 “이희호 여사 사회장, 고인 업적에 부응하게 예우”
입력 2019.06.11 (11:20) 수정 2019.06.11 (11:27)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별세와 관련해 "장례는 사회장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정부는 고인의 헌신과 업적에 부응하도록 예우하고 지원해 드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희호 여사께서 어젯밤 별세하셨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유가족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이 여사에 대해 "대한민국 1세대 여성 운동가로 여성의 인권신장과 지위 향상에 일찍부터 기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김대중 대통령의 동지이자 반려로, 또 동역자로 47년을 사시며 우리 현대사의 고난과 영광을 함께 하셨다"며, "김대중 대통령께서 먼저 떠나신 뒤에는 김 대통령의 유업을 이어 한반도 평화를 위해 애쓰셨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총리는 "관계 부처는 소홀함이 없게 임해 주시기 바란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해외 순방 중이셔서 외국에서 조문 오시는 지도자들을 제가 모셔야 하는 경우도 있으니, 그 일도 미리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 총리 “이희호 여사 사회장, 고인 업적에 부응하게 예우”
    • 입력 2019-06-11 11:20:52
    • 수정2019-06-11 11:27:36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별세와 관련해 "장례는 사회장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정부는 고인의 헌신과 업적에 부응하도록 예우하고 지원해 드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희호 여사께서 어젯밤 별세하셨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유가족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이 여사에 대해 "대한민국 1세대 여성 운동가로 여성의 인권신장과 지위 향상에 일찍부터 기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김대중 대통령의 동지이자 반려로, 또 동역자로 47년을 사시며 우리 현대사의 고난과 영광을 함께 하셨다"며, "김대중 대통령께서 먼저 떠나신 뒤에는 김 대통령의 유업을 이어 한반도 평화를 위해 애쓰셨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총리는 "관계 부처는 소홀함이 없게 임해 주시기 바란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해외 순방 중이셔서 외국에서 조문 오시는 지도자들을 제가 모셔야 하는 경우도 있으니, 그 일도 미리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