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희호 여사 유언 공개 “국민과 평화통일 위해 기도하겠다”
입력 2019.06.11 (11:24) 수정 2019.06.11 (11:26) 정치
어제(10일) 별세한 고 이희호 여사가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유언을 남겼습니다.

김대중평화센터 김성재 상임이사는 오늘(11일) 발표문을 통해 이 여사가 생전 변호사 입회 하에 세 아들의 동의를 받아 남긴 유언장의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이 여사는 유언장에서 "우리 국민들께서 남편 김대중 대통령과 저에게 많은 사랑을 베풀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우리 국민들이 서로 사랑하고 화합해 행복한 삶을 사시기를 바란다"고 남겼습니다.

이 여사는 또 "동교동 사저를 '대통령 사저 기념관'(가칭)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노벨평화상 상금은 대통령 기념사업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하라"고 유언했습니다.

이 여사는 유언의 집행에 대한 책임을 김성재 상임이사에게 부여하면서 "김대중 대통령 기념사업과 민주주의와 평화통일을 위한 김대중평화센터 사업을 잘 이어가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장례집행위원장을 맡은 김 상임이사는 발표문에서 "이 여사님의 장례는 유족, 관련단체들과 의논해 김대중평화센터 주관으로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족들이 모두 임종을 지키면서 성경을 읽어드리고 기도하고 찬송을 부를 때 여사님도 함께 찬송을 부르시며 편히 소천하셨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희호 여사 유언 공개 “국민과 평화통일 위해 기도하겠다”
    • 입력 2019-06-11 11:24:46
    • 수정2019-06-11 11:26:05
    정치
어제(10일) 별세한 고 이희호 여사가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유언을 남겼습니다.

김대중평화센터 김성재 상임이사는 오늘(11일) 발표문을 통해 이 여사가 생전 변호사 입회 하에 세 아들의 동의를 받아 남긴 유언장의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이 여사는 유언장에서 "우리 국민들께서 남편 김대중 대통령과 저에게 많은 사랑을 베풀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우리 국민들이 서로 사랑하고 화합해 행복한 삶을 사시기를 바란다"고 남겼습니다.

이 여사는 또 "동교동 사저를 '대통령 사저 기념관'(가칭)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노벨평화상 상금은 대통령 기념사업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하라"고 유언했습니다.

이 여사는 유언의 집행에 대한 책임을 김성재 상임이사에게 부여하면서 "김대중 대통령 기념사업과 민주주의와 평화통일을 위한 김대중평화센터 사업을 잘 이어가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장례집행위원장을 맡은 김 상임이사는 발표문에서 "이 여사님의 장례는 유족, 관련단체들과 의논해 김대중평화센터 주관으로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족들이 모두 임종을 지키면서 성경을 읽어드리고 기도하고 찬송을 부를 때 여사님도 함께 찬송을 부르시며 편히 소천하셨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