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해 봉황동에 연말 '영화후반작업장' 조성
입력 2019.06.11 (13:41) 수정 2019.06.11 (13:42) 창원
영화진흥위원회가 주관한
지역 영화 후반 작업 시설 지원 공모에
김해시가 선정돼,
5억 7천여만 원을 지원받게 됐습니다.
김해시는 영진위 기금을 포함해
모두 7억2천만 원을 들여
올해 말까지 봉황동 경전철 역 인근 230㎡에
디지털 색보정과 사운드 믹싱실 등
'영화 후반 작업장'을 만들 계획입니다.
김해시는
영화 후반 작업장에서 제작한 영화를
봉황예술극장에서 상영하고
그 수익금을 지역 단편영화 후반 작업에 지원해
경남 영화산업 발전에
선순환 구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김해 봉황동에 연말 '영화후반작업장' 조성
    • 입력 2019-06-11 13:41:42
    • 수정2019-06-11 13:42:12
    창원
영화진흥위원회가 주관한
지역 영화 후반 작업 시설 지원 공모에
김해시가 선정돼,
5억 7천여만 원을 지원받게 됐습니다.
김해시는 영진위 기금을 포함해
모두 7억2천만 원을 들여
올해 말까지 봉황동 경전철 역 인근 230㎡에
디지털 색보정과 사운드 믹싱실 등
'영화 후반 작업장'을 만들 계획입니다.
김해시는
영화 후반 작업장에서 제작한 영화를
봉황예술극장에서 상영하고
그 수익금을 지역 단편영화 후반 작업에 지원해
경남 영화산업 발전에
선순환 구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