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포천 양수발전소 유치 지원”
입력 2019.06.11 (17:28) 수정 2019.06.11 (17:40) 사회
경기도는 사업비 1조 원가량이 투입되는 양수발전소의 포천시 유치를 위해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양수발전소는 소형 댐 2개를 건설한 뒤 전력 사용량이 적은 시간대에 남는 전력을 활용해 상류 댐으로 물을 끌어 올린 뒤 전력 사용량이 많은 시간대에 하류 댐으로 물을 흘려보내 전기를 생산하는 수력발전의 한 방식입니다.

경기도에 따르면 한국수력원자력㈜은 국내에 500~800㎿급 양수발전소를 건립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발전소 후보지 자율 유치 공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포천시는 지난달 31일 이동면 도평리 일대에 750㎿ 규모(원전 1기 기준 75% 수준)의 양수발전소를 건립하는 내용의 사업계획서와 주민 12만 2천734명의 서명서를 한수원에 제출했습니다.

공모에는 포천시와 강원 홍천군, 경북 봉화군, 충북 영동군 등 4개 시군이 신청했으며, 결과는 오는 14일 발표될 예정입니다.

경기도는 포천시에 양수발전소가 건립될 경우 7천982명(연간 1천140명)의 고용유발 효과, 1조 6천839억 원(연간 2천413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이와 함께 발전소 건설비용 중 7천억 원가량이 토지보상비, 공사비 등으로 지역 내에 풀려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특히 경기도는 남북통일 시대에 대비해 북한지역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중요거점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포천시 유치가 성사되도록 지원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포천 양수발전소 유치 지원”
    • 입력 2019-06-11 17:28:17
    • 수정2019-06-11 17:40:34
    사회
경기도는 사업비 1조 원가량이 투입되는 양수발전소의 포천시 유치를 위해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양수발전소는 소형 댐 2개를 건설한 뒤 전력 사용량이 적은 시간대에 남는 전력을 활용해 상류 댐으로 물을 끌어 올린 뒤 전력 사용량이 많은 시간대에 하류 댐으로 물을 흘려보내 전기를 생산하는 수력발전의 한 방식입니다.

경기도에 따르면 한국수력원자력㈜은 국내에 500~800㎿급 양수발전소를 건립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발전소 후보지 자율 유치 공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포천시는 지난달 31일 이동면 도평리 일대에 750㎿ 규모(원전 1기 기준 75% 수준)의 양수발전소를 건립하는 내용의 사업계획서와 주민 12만 2천734명의 서명서를 한수원에 제출했습니다.

공모에는 포천시와 강원 홍천군, 경북 봉화군, 충북 영동군 등 4개 시군이 신청했으며, 결과는 오는 14일 발표될 예정입니다.

경기도는 포천시에 양수발전소가 건립될 경우 7천982명(연간 1천140명)의 고용유발 효과, 1조 6천839억 원(연간 2천413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이와 함께 발전소 건설비용 중 7천억 원가량이 토지보상비, 공사비 등으로 지역 내에 풀려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특히 경기도는 남북통일 시대에 대비해 북한지역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중요거점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포천시 유치가 성사되도록 지원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