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한미국방장관회담 비난…“동족 해치기 위한 모의”
입력 2019.06.11 (17:32) 수정 2019.06.11 (17:34) 정치
북한은 지난 3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국방장관 회담에 대해 '일체의 적대행위 전면중지'를 명시한 9·19 군사분야 합의에 역행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오늘(11일) "남조선-미국 국방장관회담은 본질에 있어서 전시작전권 전환의 미명 하에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압살하기 위한 범죄적 기도를 실현해보려는 야망의 뚜렷한 발로"라고 주장했습니다.

민주조선은 이어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을 해치기 위한 군사적 모의판에 뻐젓이 머리를 들이밀며 북남군사분야합의에 역행하는 적대행위를 끊임없이 감행할 속심을 또다시 드러낸 남조선 군부의 행태는 온 겨레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특히 "지금은 동족 사이에 불신과 대결을 야기시킬 수 있는 일체의 군사행동들을 그만두고 정세 완화에 유리한 환경과 조건을 적극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정경두 국방장관과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지난 3일 회담을 가지고 하반기 한미연합연습,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北, 한미국방장관회담 비난…“동족 해치기 위한 모의”
    • 입력 2019-06-11 17:32:47
    • 수정2019-06-11 17:34:57
    정치
북한은 지난 3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국방장관 회담에 대해 '일체의 적대행위 전면중지'를 명시한 9·19 군사분야 합의에 역행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오늘(11일) "남조선-미국 국방장관회담은 본질에 있어서 전시작전권 전환의 미명 하에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압살하기 위한 범죄적 기도를 실현해보려는 야망의 뚜렷한 발로"라고 주장했습니다.

민주조선은 이어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을 해치기 위한 군사적 모의판에 뻐젓이 머리를 들이밀며 북남군사분야합의에 역행하는 적대행위를 끊임없이 감행할 속심을 또다시 드러낸 남조선 군부의 행태는 온 겨레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특히 "지금은 동족 사이에 불신과 대결을 야기시킬 수 있는 일체의 군사행동들을 그만두고 정세 완화에 유리한 환경과 조건을 적극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정경두 국방장관과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지난 3일 회담을 가지고 하반기 한미연합연습,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