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쏟아지는 복지 정책… 실효성 확보해야
입력 2019.06.11 (21:45) 수정 2019.06.12 (04:25)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각종 수당과 현금을 주는
복지 시책이 늘고 있는데요.

재정 자립도가 열악한
지역 여건상,
'제살깎기식 복지'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표적인 현금 수당인
출산 장려금은
최대 천만 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시·군마다 앞다퉈 장려금을 올리며
예산을 쏟아붓고 있지만,
정작 효과는 불명확하다는 평가입니다.

이종하/ 조선대학교 무역학과 교수[녹취]
"지자체별로 어떤 사업에 어느 정도 예산을 썼는지 나와 있습니다. 근데 이걸 보면 간접적으로는 (출산율과) 관련이 있을 수 있겠지만, 이게 진짜 출산과 관련된 사업인가 (의심됩니다)."

일부 시·군에서는
학생들의 교복을 무상 지원하고
여기에 농민 수당 도입까지
추진하는 상황,

각 자치단체마다
각종 수당을 경쟁하듯 지급하고 있습니다.

그 배경에는
4년에 한 번 단체장을 뽑는
선거가 빠질 수 없습니다.

정원오/ 서울시 성동구청장[인터뷰]
"이웃 자치단체가 하면 바로 압박이 들어옵니다. '옆의 '구'도 하는데, 왜 우리는 안 하느냐', 그런 압박이 들어오죠."

문제는 재정 여건.

충북 기초단체 가운데
군 단위의 재정자립도는 13.4%.

자체 인건비조차 충당하지 못합니다.

사정이 이런데도 단체장의
이른바 선심성 공약은
검증도 거치지 않고 있습니다.

이병관/ 충북경실련 정책국장[인터뷰]
"대체적으로 이런 정책은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으로 추진되는 경향이 있어서 본래의 좋은 취지가 좀 퇴색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결국, 제살깎기식 복지 대신
중앙 정부 차원의
보편적 복지를 확대해야 한다는
자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복지 대타협 특위' 구성을 통해,
일명 '현금 복지'를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홍성열/ 증평군수[인터뷰]
"검토된 안건을 가지고 또 지자체 간에 서로 협약도 하고, 그리고 또 정부에 건의도 하고…."

대신 복지의 축소가 아닌
예산은 정부가 부담하고
서비스 복지는 지방 정부가 맡는 시도가
어떤 변화를 이끌어 낼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 쏟아지는 복지 정책… 실효성 확보해야
    • 입력 2019-06-11 21:45:09
    • 수정2019-06-12 04:25:36
    뉴스9(충주)
[앵커멘트]

각종 수당과 현금을 주는
복지 시책이 늘고 있는데요.

재정 자립도가 열악한
지역 여건상,
'제살깎기식 복지'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표적인 현금 수당인
출산 장려금은
최대 천만 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시·군마다 앞다퉈 장려금을 올리며
예산을 쏟아붓고 있지만,
정작 효과는 불명확하다는 평가입니다.

이종하/ 조선대학교 무역학과 교수[녹취]
"지자체별로 어떤 사업에 어느 정도 예산을 썼는지 나와 있습니다. 근데 이걸 보면 간접적으로는 (출산율과) 관련이 있을 수 있겠지만, 이게 진짜 출산과 관련된 사업인가 (의심됩니다)."

일부 시·군에서는
학생들의 교복을 무상 지원하고
여기에 농민 수당 도입까지
추진하는 상황,

각 자치단체마다
각종 수당을 경쟁하듯 지급하고 있습니다.

그 배경에는
4년에 한 번 단체장을 뽑는
선거가 빠질 수 없습니다.

정원오/ 서울시 성동구청장[인터뷰]
"이웃 자치단체가 하면 바로 압박이 들어옵니다. '옆의 '구'도 하는데, 왜 우리는 안 하느냐', 그런 압박이 들어오죠."

문제는 재정 여건.

충북 기초단체 가운데
군 단위의 재정자립도는 13.4%.

자체 인건비조차 충당하지 못합니다.

사정이 이런데도 단체장의
이른바 선심성 공약은
검증도 거치지 않고 있습니다.

이병관/ 충북경실련 정책국장[인터뷰]
"대체적으로 이런 정책은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으로 추진되는 경향이 있어서 본래의 좋은 취지가 좀 퇴색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결국, 제살깎기식 복지 대신
중앙 정부 차원의
보편적 복지를 확대해야 한다는
자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복지 대타협 특위' 구성을 통해,
일명 '현금 복지'를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홍성열/ 증평군수[인터뷰]
"검토된 안건을 가지고 또 지자체 간에 서로 협약도 하고, 그리고 또 정부에 건의도 하고…."

대신 복지의 축소가 아닌
예산은 정부가 부담하고
서비스 복지는 지방 정부가 맡는 시도가
어떤 변화를 이끌어 낼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