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 남편 묘비에 "나 대신 다른 사람이"...유가족 울린 현충원
입력 2019.06.11 (21:56) 수정 2019.06.12 (03:54)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현충원에 안장된 국가유공자 묘비에
엉뚱한 사람이 사망한 배우자로 새겨진
황당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현충원 묘비에 이름을 새기는
업체의 실수였는데 현충일을 맞아
묘비를 찾은 유족들은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묘비 옆 유골함 자리가
삽으로 파헤쳐졌습니다.

혹시 유골이
잘못 묻혀 있지 않을까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대전현충원에서
이 같은 소동이 벌어진 건 지난 8일.

현충일을 맞아
국가유공자인 남편의 묘를 찾았던
64살 장 모 씨는 묘비를 보고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배우자가 사망하면
유골을 묘비 옆에 함께 안장하고
묘비에는 배우자 이름도 새기는데
배우자 자리에 엉뚱한 사람의 이름이
새겨져 있었던 겁니다.

장00/국가유공자 부인[녹취]
"내 남편 이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묘비를 잘못 찾은 줄 알았어요. 내가.
아니 일반 공동묘지에서도 있을 수 없는
일이에요."

유족들의 항의로
현충원이 경위를 파악한 결과
지난 4월, 외주업체가
묘비에 글자를 새기면서
묘비 번호를 착각해 벌어진 일로
드러났습니다.

12만 위 이상이 안장된
이곳 대전 현충원에서는
3주에 한 번씩 100개 안팎의 묘비에
글자를 새기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충원은 확인조차 없었고
묘비는 이름이 잘못 새겨진 채
두 달 넘게 방치됐습니다.

국립대전현충원 관계자(음성변조)[녹취]
"40여 년에 걸쳐서 쭉 모셔왔지만 그런
일이 발생한 적이 한 번도 없었거든요.
사실 어떻게 보면 단순한 실수죠."

묘비는 당일 교체됐지만
호국보훈의 달,
누구보다 위로받아야 할 유족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 내 남편 묘비에 "나 대신 다른 사람이"...유가족 울린 현충원
    • 입력 2019-06-11 21:56:32
    • 수정2019-06-12 03:54:42
    뉴스9(대전)
[앵커멘트]

현충원에 안장된 국가유공자 묘비에
엉뚱한 사람이 사망한 배우자로 새겨진
황당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현충원 묘비에 이름을 새기는
업체의 실수였는데 현충일을 맞아
묘비를 찾은 유족들은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묘비 옆 유골함 자리가
삽으로 파헤쳐졌습니다.

혹시 유골이
잘못 묻혀 있지 않을까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대전현충원에서
이 같은 소동이 벌어진 건 지난 8일.

현충일을 맞아
국가유공자인 남편의 묘를 찾았던
64살 장 모 씨는 묘비를 보고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배우자가 사망하면
유골을 묘비 옆에 함께 안장하고
묘비에는 배우자 이름도 새기는데
배우자 자리에 엉뚱한 사람의 이름이
새겨져 있었던 겁니다.

장00/국가유공자 부인[녹취]
"내 남편 이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묘비를 잘못 찾은 줄 알았어요. 내가.
아니 일반 공동묘지에서도 있을 수 없는
일이에요."

유족들의 항의로
현충원이 경위를 파악한 결과
지난 4월, 외주업체가
묘비에 글자를 새기면서
묘비 번호를 착각해 벌어진 일로
드러났습니다.

12만 위 이상이 안장된
이곳 대전 현충원에서는
3주에 한 번씩 100개 안팎의 묘비에
글자를 새기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충원은 확인조차 없었고
묘비는 이름이 잘못 새겨진 채
두 달 넘게 방치됐습니다.

국립대전현충원 관계자(음성변조)[녹취]
"40여 년에 걸쳐서 쭉 모셔왔지만 그런
일이 발생한 적이 한 번도 없었거든요.
사실 어떻게 보면 단순한 실수죠."

묘비는 당일 교체됐지만
호국보훈의 달,
누구보다 위로받아야 할 유족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