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주보 철거 반대측 집단행동, 토론회 '파행'
입력 2019.06.11 (21:56) 수정 2019.06.12 (03:55)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공주보 처리 방안을 위한
공주시민 대토론회가 철거 반대 측의
집단행동으로 파행됐습니다.

공주보 처리에
모호한 태도를 보여왔던 공주시가
중론을 모으겠다고 마련한 자리인데
오히려 갈등만 부추겼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주보 철거를 반대하는
주민 2백여 명이
토론회장 앞에 모였습니다.

규탄한다! 규탄한다!

결의대회 중,
일부 주민들이 토론회장에 들어갔고
토론회는 시작부터
고성과 삿대질로 얼룩졌습니다.

이창선 공주시의원 [녹취]
여기 토론회 하면 안 됩니다. 다 나가세요. 안됩니다. 나갑시다.

철거 반대 주민들이 집단 퇴장한 뒤
토론회가 재개됐지만, 찬반 입장을
재확인하는 선에서 끝났습니다.

조대승/공주시 신관동 [인터뷰]
(공주보를) 부수는데 1,800억 원이 들어가는데 그건 국민의 혈세입니다.

김봉균/前 공주시 농민회장[인터뷰]
우리 공주 농업에, 홍수조절에 아무 쓸데 없는 보를 돈을 썩히면서 굳이 둘 필요가 있느냐.

이번 토론회는 다음 달
국가물관리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공주시가 공주보에 대한
여론 수렴을 위해 마련했습니다.

하지만, 반대 측이
토론회장 앞 궐기대회를 예고한 가운데
찬반 갈등이 극심한 사안을
자유발언 형식으로 진행한 것은
부적절 했다는 지적입니다.

공주시 담당 직원(음성변조)[녹취]
오늘 진행해가면서 어떻게 하면 좋겠냐는 정리를 좀 하려고 했는데 이렇게 됐으니까 모르죠. 이제. 다음에 어떻게 할 것인지.

한편, 같은 시각, 국회에서는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총출동한
4대강 보 해체 반대 토론회가 열려
보철거 논란을 매듭짓기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공주보 철거 반대측 집단행동, 토론회 '파행'
    • 입력 2019-06-11 21:56:32
    • 수정2019-06-12 03:55:59
    뉴스9(대전)
[앵커멘트]
공주보 처리 방안을 위한
공주시민 대토론회가 철거 반대 측의
집단행동으로 파행됐습니다.

공주보 처리에
모호한 태도를 보여왔던 공주시가
중론을 모으겠다고 마련한 자리인데
오히려 갈등만 부추겼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주보 철거를 반대하는
주민 2백여 명이
토론회장 앞에 모였습니다.

규탄한다! 규탄한다!

결의대회 중,
일부 주민들이 토론회장에 들어갔고
토론회는 시작부터
고성과 삿대질로 얼룩졌습니다.

이창선 공주시의원 [녹취]
여기 토론회 하면 안 됩니다. 다 나가세요. 안됩니다. 나갑시다.

철거 반대 주민들이 집단 퇴장한 뒤
토론회가 재개됐지만, 찬반 입장을
재확인하는 선에서 끝났습니다.

조대승/공주시 신관동 [인터뷰]
(공주보를) 부수는데 1,800억 원이 들어가는데 그건 국민의 혈세입니다.

김봉균/前 공주시 농민회장[인터뷰]
우리 공주 농업에, 홍수조절에 아무 쓸데 없는 보를 돈을 썩히면서 굳이 둘 필요가 있느냐.

이번 토론회는 다음 달
국가물관리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공주시가 공주보에 대한
여론 수렴을 위해 마련했습니다.

하지만, 반대 측이
토론회장 앞 궐기대회를 예고한 가운데
찬반 갈등이 극심한 사안을
자유발언 형식으로 진행한 것은
부적절 했다는 지적입니다.

공주시 담당 직원(음성변조)[녹취]
오늘 진행해가면서 어떻게 하면 좋겠냐는 정리를 좀 하려고 했는데 이렇게 됐으니까 모르죠. 이제. 다음에 어떻게 할 것인지.

한편, 같은 시각, 국회에서는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총출동한
4대강 보 해체 반대 토론회가 열려
보철거 논란을 매듭짓기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