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년층 눈높이 맞춘 정책 필요
입력 2019.06.11 (19:00) 뉴스9(포항)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방소멸 기획뉴스입니다.

지방소멸이 이미

시작된 단계에서

지자체들의 정책 방향은

청년층 유입에 맞춰져 있습니다.

특색 없는

재정 지원형 정책보다는

청년층의 눈높이에 맞춘

지속 가능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고령에서

수제 과일청 가게를 연 김유진 씨.



20대 중반인 유진 씨는

제주에서 태어나

전주의 공공기관에서 일했습니다.



평소 꿈꿨던 삶을 찾던 중

경북의 도시청년 시골파견제도를 통해

아무런 연고가 없는

고령에 정착하게 됐습니다.

김유진 / 고령군 정착 청년"제가 자율적으로 주도적으로 일을 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인 것 같고요. 아직 젊잖아요. 젊으니까 뭔가 도전을 계속 할 수 있다는 게 좋아요."[인터뷰]



지난 한 해 동안에만

20대 청년 6만 4천여 명이

서울 수도권으로 몰려들 정도로

젊은 층의 수도권 집중은

심화되고 있습니다.



이런 현실에서 경북도는

의성에 이웃사촌 마을을 조성하고

도시청년 시골파견제도를 확대하는 등

청년층 유입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대구시는

일반 청년 지원 정책은 물론

지역을 떠났던 청년들이

돌아올 수 있는 기반을 만드는

청년 귀환 프로젝트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김요한 / 대구시 청년정책과장[인터뷰]

"출향청년들에 대한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또 청년들에게 지역의 일자리를 비롯한 정책과 도시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면서."



다만 비슷비슷한 재정 지원 정책보다는

각 지역의 특성을 살린

독창적 해법이 필요하고,



유입된 청년이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청년층의 요구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는

일관성도 중요합니다.



얼마나 많은 청년을

끌어들이느냐에 따라

각 지자체의 미래 모습도

달라지게 됩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 청년층 눈높이 맞춘 정책 필요
    • 입력 2019-06-12 04:28:46
    뉴스9(포항)
[앵커멘트]

지방소멸 기획뉴스입니다.

지방소멸이 이미

시작된 단계에서

지자체들의 정책 방향은

청년층 유입에 맞춰져 있습니다.

특색 없는

재정 지원형 정책보다는

청년층의 눈높이에 맞춘

지속 가능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고령에서

수제 과일청 가게를 연 김유진 씨.



20대 중반인 유진 씨는

제주에서 태어나

전주의 공공기관에서 일했습니다.



평소 꿈꿨던 삶을 찾던 중

경북의 도시청년 시골파견제도를 통해

아무런 연고가 없는

고령에 정착하게 됐습니다.

김유진 / 고령군 정착 청년"제가 자율적으로 주도적으로 일을 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인 것 같고요. 아직 젊잖아요. 젊으니까 뭔가 도전을 계속 할 수 있다는 게 좋아요."[인터뷰]



지난 한 해 동안에만

20대 청년 6만 4천여 명이

서울 수도권으로 몰려들 정도로

젊은 층의 수도권 집중은

심화되고 있습니다.



이런 현실에서 경북도는

의성에 이웃사촌 마을을 조성하고

도시청년 시골파견제도를 확대하는 등

청년층 유입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대구시는

일반 청년 지원 정책은 물론

지역을 떠났던 청년들이

돌아올 수 있는 기반을 만드는

청년 귀환 프로젝트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김요한 / 대구시 청년정책과장[인터뷰]

"출향청년들에 대한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또 청년들에게 지역의 일자리를 비롯한 정책과 도시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면서."



다만 비슷비슷한 재정 지원 정책보다는

각 지역의 특성을 살린

독창적 해법이 필요하고,



유입된 청년이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청년층의 요구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는

일관성도 중요합니다.



얼마나 많은 청년을

끌어들이느냐에 따라

각 지자체의 미래 모습도

달라지게 됩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