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영대회 D-30 '오픈워터' 준비 순조
입력 2019.06.12 (08:16) 수정 2019.06.12 (10:18)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광주세계수영대회 개막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경기가 광주뿐만 아니라 여수에서도 열린다는 사실 알고 계십니까?



물 위의 마라톤으로 불리는 '오픈워터' 경기가 치러지는데요,



대회 준비가 한창인 현장을이인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여수세계박람회가 열렸던 여수 해양엑스포공원입니다.



국제관 앞 바닷가에서 근로자들이 관람석 의자를 옮기느라 바삐 움직입니다.



크루즈터미널 부두 인근에는선수 대기실과 경 기 운영실 등으로 사용될 대형텐트가 세워지고,



바다에서는 선수 출발대인 폰툰과 코스 안내표지 설치가 한창입니다.

오픈워터는 바다나 강, 호수 등 자연의 물에서 진행되는 수영경기입니다. 



5km, 10km, 25km 등 장거리 경기로 물 위의 마라톤으로도 불리는데, 이번 대회는 엑스포공원과 오동도 사이 잔잔한 내항에서 열립니다.

<최종광/2019광주세계수영대회 조직위원회 오픈워터 담당>



"전기와 통신 부대시설을 제외한 시설 공정률은 80% 되겠고요. 대부분 시설이 6월 20일까지 다 완료가 될 예정입니다."




모처럼 국제행사를 치르게 된 여수시도 손님 맞을 준비로 바쁩니다.



선수단과 관광객들이 오동도와 수산시장 등 지역의 명소를 쉽게 방문할 수 있도록 관광지 버스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박람회장에는 낭만버스킹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서채훈/여수시 체육지원과장>



"어느 대회보다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과도한 숙박요금으로 관광객들에게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입니다."




금메달 7개가 걸려있는 오픈워터경기는 세계수영대회 개막 다음 날인 7월 13일부터 19일까지 6일간 이어집니다.



KBS 뉴스 이인수입니다.   


  • 수영대회 D-30 '오픈워터' 준비 순조
    • 입력 2019-06-12 08:16:36
    • 수정2019-06-12 10:18:12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광주세계수영대회 개막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경기가 광주뿐만 아니라 여수에서도 열린다는 사실 알고 계십니까?



물 위의 마라톤으로 불리는 '오픈워터' 경기가 치러지는데요,



대회 준비가 한창인 현장을이인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여수세계박람회가 열렸던 여수 해양엑스포공원입니다.



국제관 앞 바닷가에서 근로자들이 관람석 의자를 옮기느라 바삐 움직입니다.



크루즈터미널 부두 인근에는선수 대기실과 경 기 운영실 등으로 사용될 대형텐트가 세워지고,



바다에서는 선수 출발대인 폰툰과 코스 안내표지 설치가 한창입니다.

오픈워터는 바다나 강, 호수 등 자연의 물에서 진행되는 수영경기입니다. 



5km, 10km, 25km 등 장거리 경기로 물 위의 마라톤으로도 불리는데, 이번 대회는 엑스포공원과 오동도 사이 잔잔한 내항에서 열립니다.

<최종광/2019광주세계수영대회 조직위원회 오픈워터 담당>



"전기와 통신 부대시설을 제외한 시설 공정률은 80% 되겠고요. 대부분 시설이 6월 20일까지 다 완료가 될 예정입니다."




모처럼 국제행사를 치르게 된 여수시도 손님 맞을 준비로 바쁩니다.



선수단과 관광객들이 오동도와 수산시장 등 지역의 명소를 쉽게 방문할 수 있도록 관광지 버스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박람회장에는 낭만버스킹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서채훈/여수시 체육지원과장>



"어느 대회보다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과도한 숙박요금으로 관광객들에게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입니다."




금메달 7개가 걸려있는 오픈워터경기는 세계수영대회 개막 다음 날인 7월 13일부터 19일까지 6일간 이어집니다.



KBS 뉴스 이인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