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북에서도 보이스피싱 피해 해마다 늘어"
입력 2019.06.11 (15:00) 대구
경북지역에서도

전화금융사기, 보이스피싱 피해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습니다.

경북경찰청이 조사한 결과

지역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 건수는

지난 2016년 천여건에서 2017년 천4백여건,

지난해에는 2천여건으로 늘었습니다.

보이스피싱 피해액도

2016년 91억4천만 원, 2017년 131억8천만 원,

지난해는 189억4천만 원으로 증가했습니다.

유형별로는 금융기관을 사칭하며

낮은 금리로 대출을 권유해 돈을 가로채는

대출 사기형 범죄가 가장 많았습니다. (끝)
  • "경북에서도 보이스피싱 피해 해마다 늘어"
    • 입력 2019-06-12 08:50:31
    대구
경북지역에서도

전화금융사기, 보이스피싱 피해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습니다.

경북경찰청이 조사한 결과

지역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 건수는

지난 2016년 천여건에서 2017년 천4백여건,

지난해에는 2천여건으로 늘었습니다.

보이스피싱 피해액도

2016년 91억4천만 원, 2017년 131억8천만 원,

지난해는 189억4천만 원으로 증가했습니다.

유형별로는 금융기관을 사칭하며

낮은 금리로 대출을 권유해 돈을 가로채는

대출 사기형 범죄가 가장 많았습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