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이드 폭행' 前 군의원 벌금형...주민소환 추진
입력 2019.06.11 (11:20) 안동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박종철 전 예천군의원에게
벌금 3백만 원이 선고됐습니다.
대구지법 상주지원은 오늘
박 전 의원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캐나다 현지 가이드를 폭행해
군의원의 품위를 손상하고
현지 경찰이 출동하는 등 물의를 일으켰다며,
그러나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참작해
이같이 선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캐나다 해외연수 중
현지 가이드의 얼굴 등을 때려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이 구형됐습니다.
한편 예천 주민들로 구성된
'예천명예회복범군민대책위'는
군의회에서 제명된 두 의원이
제명 취소 소송을 제기하는 등
반성의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군의원 임기 시작 1년이 되는 다음달 1일부터
군의원 전원에 대한 주민소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현행 주민소환제에 따르면
군의원은 선거구 유권자의 20% 이상 서명을 받아
주민투표를 실시하고 유권자 3분의 1 이상이 투표해 과반수가 찬성하면 의원직을 잃게 됩니다.(끝)
  • '가이드 폭행' 前 군의원 벌금형...주민소환 추진
    • 입력 2019-06-12 09:32:09
    안동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박종철 전 예천군의원에게
벌금 3백만 원이 선고됐습니다.
대구지법 상주지원은 오늘
박 전 의원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캐나다 현지 가이드를 폭행해
군의원의 품위를 손상하고
현지 경찰이 출동하는 등 물의를 일으켰다며,
그러나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참작해
이같이 선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캐나다 해외연수 중
현지 가이드의 얼굴 등을 때려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이 구형됐습니다.
한편 예천 주민들로 구성된
'예천명예회복범군민대책위'는
군의회에서 제명된 두 의원이
제명 취소 소송을 제기하는 등
반성의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군의원 임기 시작 1년이 되는 다음달 1일부터
군의원 전원에 대한 주민소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현행 주민소환제에 따르면
군의원은 선거구 유권자의 20% 이상 서명을 받아
주민투표를 실시하고 유권자 3분의 1 이상이 투표해 과반수가 찬성하면 의원직을 잃게 됩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