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오늘 노르웨이서 연설…‘평화 구상’ 주목
입력 2019.06.12 (09:36) 수정 2019.06.12 (09:4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정은 위원장이 1차 북미 정상회담 일주년을 맞아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사실이 공개된 가운데 문 대통령은 오늘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연설을 합니다.

북미 대화 교착 국면에서 나오는 연설인 만큼 어떤 구상을 밝힐지 주목됩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이 두 번째 순방국 노르웨이 오슬로에 도착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노벨 평화상을 받은 곳이지만, 우리나라 대통령의 국빈 방문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순방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두 번 연설을 하는데 오늘(12일) 저녁, 오슬로 포럼에서 첫 번째 연설이 예정돼 있습니다.

하노이 회담 이후 북미 대화는 교착 국면이고, 4차 남북정상회담 제안에도 북측 공식 답변이 없는 상황.

한반도 평화의 당사자로서 어떤 구상을 밝힐지 주목되는 이유입니다.

문 대통령은 순방 기자회견에서 남북, 북미 간 물밑 접촉을 시사하며 조만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냉전시대 긴장 완화에 기여한 '헬싱키 프로세스'도 15년 간 신뢰 구축 과정을 거쳐 이뤄진 점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 정부는 한반도 프로세스의 성공을 위해서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일년 전 오늘 열린 1차 북미 정상회담 발판을 마련한 건 2017년 남북 대치 국면에서 나온 문 대통령의 '베를린 연설'이었습니다.

만나서 대화하자는 제안에 북한이 적극 호응해오면서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도 성사됐습니다.

오늘 오슬로 연설에 어떤 구상이 담겨 있는지, 또 북한과 미국이 어떤 반응을 내놓을 지에 따라 한반도 정세가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슬로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문 대통령, 오늘 노르웨이서 연설…‘평화 구상’ 주목
    • 입력 2019-06-12 09:38:10
    • 수정2019-06-12 09:45:08
    930뉴스
[앵커]

김정은 위원장이 1차 북미 정상회담 일주년을 맞아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사실이 공개된 가운데 문 대통령은 오늘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연설을 합니다.

북미 대화 교착 국면에서 나오는 연설인 만큼 어떤 구상을 밝힐지 주목됩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이 두 번째 순방국 노르웨이 오슬로에 도착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노벨 평화상을 받은 곳이지만, 우리나라 대통령의 국빈 방문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순방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두 번 연설을 하는데 오늘(12일) 저녁, 오슬로 포럼에서 첫 번째 연설이 예정돼 있습니다.

하노이 회담 이후 북미 대화는 교착 국면이고, 4차 남북정상회담 제안에도 북측 공식 답변이 없는 상황.

한반도 평화의 당사자로서 어떤 구상을 밝힐지 주목되는 이유입니다.

문 대통령은 순방 기자회견에서 남북, 북미 간 물밑 접촉을 시사하며 조만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냉전시대 긴장 완화에 기여한 '헬싱키 프로세스'도 15년 간 신뢰 구축 과정을 거쳐 이뤄진 점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 정부는 한반도 프로세스의 성공을 위해서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일년 전 오늘 열린 1차 북미 정상회담 발판을 마련한 건 2017년 남북 대치 국면에서 나온 문 대통령의 '베를린 연설'이었습니다.

만나서 대화하자는 제안에 북한이 적극 호응해오면서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도 성사됐습니다.

오늘 오슬로 연설에 어떤 구상이 담겨 있는지, 또 북한과 미국이 어떤 반응을 내놓을 지에 따라 한반도 정세가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슬로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