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왜 우리 동네냐”…공공주택 입주 놓고 주민 갈등 여전
입력 2019.06.12 (09:50) 수정 2019.06.12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의 주거복지 강화 정책으로 공공임대주택 등 공공주택 건설이 늘고 있는데요.

교통난 등을 우려한 기존 주민들의 반발로 갈등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49세대 규모의 공공주택 공사 현장입니다.

공사 시작이 지난해 12월이었는데, 아직도 쓰레기 더미만 쌓여 있습니다.

교통난을 우려한 주민 반대 때문입니다.

주민들은 주거 밀집 지역이라 교통난이 심각한데, 공공주택이 들어서면 상황이 더 나빠질 거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거주 예정자 대부분이 청년층이라 음주나 흡연 등으로 생활 환경이 안 좋아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임선덕/죽전행복주택 건축반대 비상대책위원장 : "(경기)도지사님이 현장을 나오셔서 뭐가 문제점인지 직접 확인하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사업을 맡은 경기도시공사는 세대 규모를 3분의 1 가량 줄이는 방안을 내놓았지만, 주민들은 사업 취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도시공사는 최근 법원에 공사방해를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경기도시공사 관계자 : "사업 취소는 현재 힘든 상황이고요. 비대위 측과 사업 규모 축소 대안에 대해서는 피드백을 통해서 충분하게 의견을 수렴하고 갈등을 해소하고자 합니다."]

성남에 들어설 공공주택도 주민들의 반대가 거셉니다.

분양형과 임대형을 합쳐 2천5백세대가 2023년 들어설 예정인데, 교통난과 학교 부족 우려가 큽니다.

정부는 올해만 공공임대주택을 13만 6천 세대 공급하기로 하는 등 공공주택을 늘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공공주택이 잘 정착하기위해서는 주민 반발을 최소화할 보완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 “왜 우리 동네냐”…공공주택 입주 놓고 주민 갈등 여전
    • 입력 2019-06-12 09:52:42
    • 수정2019-06-12 09:59:54
    930뉴스
[앵커]

정부의 주거복지 강화 정책으로 공공임대주택 등 공공주택 건설이 늘고 있는데요.

교통난 등을 우려한 기존 주민들의 반발로 갈등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49세대 규모의 공공주택 공사 현장입니다.

공사 시작이 지난해 12월이었는데, 아직도 쓰레기 더미만 쌓여 있습니다.

교통난을 우려한 주민 반대 때문입니다.

주민들은 주거 밀집 지역이라 교통난이 심각한데, 공공주택이 들어서면 상황이 더 나빠질 거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거주 예정자 대부분이 청년층이라 음주나 흡연 등으로 생활 환경이 안 좋아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임선덕/죽전행복주택 건축반대 비상대책위원장 : "(경기)도지사님이 현장을 나오셔서 뭐가 문제점인지 직접 확인하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사업을 맡은 경기도시공사는 세대 규모를 3분의 1 가량 줄이는 방안을 내놓았지만, 주민들은 사업 취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도시공사는 최근 법원에 공사방해를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경기도시공사 관계자 : "사업 취소는 현재 힘든 상황이고요. 비대위 측과 사업 규모 축소 대안에 대해서는 피드백을 통해서 충분하게 의견을 수렴하고 갈등을 해소하고자 합니다."]

성남에 들어설 공공주택도 주민들의 반대가 거셉니다.

분양형과 임대형을 합쳐 2천5백세대가 2023년 들어설 예정인데, 교통난과 학교 부족 우려가 큽니다.

정부는 올해만 공공임대주택을 13만 6천 세대 공급하기로 하는 등 공공주택을 늘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공공주택이 잘 정착하기위해서는 주민 반발을 최소화할 보완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